서울 접근성 개선 경기북부, 하반기 8400여 가구 공급

 
 
기사공유
파주 운정신도시의 한 아파트 단지. /사진=김창성 기자
경기북부 부동산시장이 호조세를 보이면서 하반기 분양시장도 활기를 띨 전망이다. 경기북부지역은 과거 서울 접근성이 떨어진다는 이유로 주목 받지 못했지만 최근 수도권 교통망이 크게 개선되고 대규모 개발사업도 속속 진행되고 있어 가치는 더 오를 전망이다. 여기에 얼었던 남북관계도 녹고 있어 전제적으로 훈풍이 감지된다.

14일 부동산시장 분석업체 부동산인포에 따르면 연내 경기북부에서는 새 아파트 8484가구가 공급될 예정이다.
그동안 분양시장 인기지역과 거리가 멀었던 경기 북부는 미분양 물량이 쌓여 골칫거리로 남았지만 최근에는 대거 해소됐다.

국토교통부 자료(지난 6월 기준)를 살펴보면 고양시의 현재 미분양 수는 446가구로 2년 전(1187가구)에 비해 62% 줄었다 파주시는 2년 전 225가구에서 현재는 16가구만 남았다. 같은 기간 남양주시는 46%(2341가구→1275가구), 양주시는 27%(388가구→285가구) 감소했다.

수천만 원의 웃돈이 붙은 분양권도 등장했다. 이달 입주를 시작하는 ‘양주신도시 리젠시빌란트’의 경우 전용면적 56㎡(8층) 분양권에 2500만원의 프리미엄이 붙은 것으로 알려졌다. 의정부시에도 이달 입주하는 ‘민락2지구 우미린’ 전용면적 84㎡(고층)은 분양가보다 4800만원이나 높은 시세를 형성했다.

청약성적도 우수하다. 지난 4월 대림산업이 구리시에 분양한 ‘e편한세상 인창 어반포레’는 237가구(특별공급 제외) 모집에 4230명이 몰려 평균 17대1의 청약경쟁률을 기록, 1순위에서 마감됐다.

지난해 HDC현대산업개발이 파주 운정신도시에 공급한 ‘운정신도시 아이파크’는 2580가구(특별공급 제외) 모집에 6215명이 청약해 평균 2.41대1의 청약률을 기록했다.

업계 관계자는 “그동안 수도권에서 외면 받았던 경기 북부지역이 최근 수요자들에게 재평가를 받았다”며 “비교적 저렴한 집값에 비해 앞으로 개발호재도 풍부해 시세 상승여력도 충분하다”고 평가했다.
 

김창성 solrali@mt.co.kr

머니S에서 건설·부동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82.58하락 17.9818:03 11/20
  • 코스닥 : 690.81하락 11.3218:03 11/20
  • 원달러 : 1125.80하락 2.818:03 11/20
  • 두바이유 : 66.79상승 0.0318:03 11/20
  • 금 : 66.17하락 0.3218:03 11/20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