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승기] 끝 없는 도전, 랭글러의 자신감

 
 
기사공유
올 뉴 랭글러 /사진=FCA코리아 제공

지프 랭글러를 타면 어디든 갈 수 있다는 자신감이 생긴다. 도심 도로에서는 단순하고 불편해 보이던 차가 오프로드에 들어서면 성격이 완전히 바뀐다. 수박만한 돌이 널린 곳이나 물살 거센 계곡도 거뜬히 헤치고 나간다. 그냥 잘 가는 게 아니다. 편안히 속도를 즐길 수 있다. 오죽하면 오프로드 스포츠카라는 별명까지 생겼을까.

이처럼 뛰어난 오프로드 주행능력과 단순함이 매력이던 지프 랭글러가 첨단 디지털기술을 입고 새롭게 태어났다. 무려 11년 만에 완전변경모델로 거듭난 지프 브랜드의 아이코닉카 ‘랭글러’. 국내 출시 및 시승행사도 평범하지 않았다. 지난 8월21일 강원도 평창 흥정계곡 내 ‘랭글러 밸리’에서 진행된 올 뉴 랭글러 출시 행사는 1941년 윌리스MB에서부터 2차 세계대전을 관통해 77년간 이어져온 오프로드 헤리티지를 강조하면서도 새로운 랭글러의 개성을 최대한 표현하는 데 집중했다.
올 뉴 랭글러 /사진=FCA코리아 제공

◆최강 오프로더를 경험하다

이번에 시승한 모델은 신형 랭글러 중 가장 비싼 ‘사하라’다. 랭글러 차종 중 그나마 온로드를 지향하는 모델이다. 랭글러 루비콘에 들어있는 스웨이바 분리장치나 후륜 축 잠금장치 등의 기능이 빠졌음에도 가장 험난한 오프로드 테스트로 꼽히는 미국 ‘루비콘 트레일’을 통과하며 트레일레이티드 등급을 획득했다.

시승은 휴대전화 신호조차 잡히지 않는 흥정계곡을 따라 와인딩 온로드, 오프로드 업 힐, 락 크롤링(Rock-Crawling), 다운 힐 코스로 구성된 12km 왕복 구간에서 진행됐다. 산 넘고 물 건너며 차의 성능을 제대로 체험할 수 있는 구간이다.

먼저 흥정계곡 오토캠핑장에서 출발, 흥정산으로 이동하는 온로드 코스는 마을길과 국도를 주행하는 코스다. 이곳에서는 구형과 비교해 크게 개선된 온로드 성능을 체험하기에 좋았다.

특히 걸걸대던 이전 세대의 큰 엔진과 달리 최신형 직렬 4기통 2.0ℓ 가솔린 터보엔진을 탑재한 덕분에 주행 시 엔진룸에서 넘어오는 소음이 크게 줄었다. 일반적인 도로에서 데일리카로 타기에 충분한 수준이다. 최고출력은 272마력(PS)이며 8단 자동변속기와 맞물린다.

또 앞유리 각도 조절과 냉각기술 등 여러 이유로 이전 모델과 비교해 연료효율성이 최대 36% 개선됐다는 게 회사의 설명.
올 뉴 랭글러 /사진=FCA코리아 제공

온로드에 이어 흥정산의 비포장도로를 통해 산길을 올라가는 3km 오프로드 업 힐 코스. 평소엔 막힌 길이지만 이번 행사를 위해 잠시 개방했다. 계곡을 따라 올라가는 만큼 중간중간 급경사를 가로지를 일이 잦았다.

처음엔 가벼운 오프로드여서 일반적인 사륜구동모드를 유지했지만 35~45도의 경사가 이어지는 구간에서는 큰 힘을 낼 수 있도록 4L(사륜 저단기어)로 변경, 사뿐히 오프로드를 돌파했다. 한층 더 개선된 크롤비(77:1)로 누구나 쉽게 오프로드를 즐길 수 있게 됐다.

게다가 기존 유압식에서 전자식유압스티어링으로 바뀌었는데 중간에 설치한 볼베어링이 노면의 충격을 흡수해 오프로드에서도 운전대를 조작하기가 쉬웠다.

이후 산을 내려오는 코스에서는 이번 시승의 하이라이트인 ‘락 크롤링’을 체험했다. 이 구간에서 운전은 전문 인스트럭터가 대신해야 해서 아쉬웠지만 대신 다른 차의 움직임을 살필 수 있었다.

락 크롤링 구간에서는 정해진 길이 아니라고 무턱대고 들이대면 안된다. 엉금엉금 커다란 돌을 밟고 계곡을 지나가는 모습이 인상적이다. 랭글러의 진입각은 최대 36도, 램프각은 20.8도며 이탈각은 31.4도나 된다. 경사나 장해물을 헤쳐나갈 때 웬만해선 차체가 바닥에 닿지 않는다는 의미다.

중간중간 만나는 깊이 40~60cm쯤의 물길도 거뜬했다. 이 차는 성인 허리 높이에 달하는 최대 수심 76.2cm의 도하능력을 갖췄다.

한가지 더. 랭글러의 매력은 지붕을 뜯어내기가 쉽다는 점이다. 고정 핀 4개만 해제하면 바로 오픈에어링을 즐길 수 있다. 차 프레임에 매달려서 바퀴쪽 장애물을 살피기도 유리하다.
올 뉴 랭글러 사하라 인테리어 /사진=FCA코리아 제공

◆11년만에 변화, 아날로그와 디지털의 만남

완전히 새로워진 랭글러는 헤리티지에 충실한 현대적 디자인, 독보적인 오프로드 성능, 손쉬운 개방감, 새로운 파워트레인으로 향상된 연료효율성, 크게 개선된 온로드 주행성능은 물론 안전 및 첨단기술이 특징이다.

디자인은 1945년 출시된 ‘CJ’의 전통을 계승했다는 평이다. 7-슬롯 그릴과 그 양쪽에 동그란 헤드램프를 갖췄다. 이전 세대에는 헤드램프 아래 방향지시등과 안개등을 넣었지만 신형은 헤드램프 옆 휠하우스 앞에 LED주간주행등과 방향지시등을 설치했다. 그리고 범퍼 양 바깥쪽에 안개등을 달아 멋은 물론 더욱 커보이는 효과를 낸다. LED 사각 테일램프도 랭글러만의 독특한 디자인 요소다.

올 뉴 랭글러에는 75가지의 첨단 안전 및 주행보조장비가 탑재됐다. 기존 모델에 적용된 크루즈 컨트롤, 전자제어 전복방지(ERM), 내리막길 주행제어장치(HDC)는 기본, 사각지대 모니터링시스템(BSM), 후방 교행 모니터링 시스템이 새롭게 적용됐다.
올 뉴 랭글러 인테리어 /사진=FCA코리아 제공

아울러 스마트폰과 연동성을 높인 안드로이드 오토와 애플 카플레이가 적용됐고 블루투스 통합 음성명령 기능과 8.4인치 디스플레이를 포함한 차세대 유커넥트 시스템으로 연결성과 편의성을 강화한 게 특징이다.

사하라 모델에서는 온로드 주행성능을 개선하기 위해 액티브 노이즈 컨트롤 시스템(Active Noise Control System), 프리미엄 가죽 I/P 베젤, 9개의 알파인 프리미엄 스피커를 적용했다.

랭글러는 지난해 23만4990대의 글로벌 판매량을 기록했고 올해도 두자릿수 성장이 기대된다. 지난해 우리나라에서는 2016년 1013대보다 40.6%가 늘어난 1425대가 팔렸다.
올 뉴 랭글러 /사진=FCA코리아 제공

FCA코리아는 크라이슬러와 피아트 등 다른 브랜드 대신 지프 브랜드에 집중하며 전용 매장을 늘리는 중이다. 지프 판매량을 더욱 끌어올려야 하는 상황. 이런 이유로 이번 올 뉴 랭글러를 출시하면서 3.6ℓ 모델 대신 대중성을 강조한 2.0ℓ 모델만 들여왔다.

파블로 로쏘 FCA코리아 사장은 “가격이 저렴하고 다루기가 쉬워 랭글러의 진입장벽을 낮춘 셈”이라고 설명했다.

기름 값이 오르는 추세에다 가솔린 차종 선호도 증가, SUV 인기가 지속되는 상황은 정통 오프로더를 표방한 지프 브랜드에게 호재다. 게다가 시대를 초월한 아이코닉카 랭글러의 새로운 부활은 사람들의 호기심을 자극하기에 충분하다.

☞ 본 기사는 <머니S> 제555호(2018년 8월29일~9월4일)에 실린 기사입니다.

 

평창(강원)=박찬규 star@mt.co.kr

산업2팀 박찬규 기자입니다. 자동차와 항공, 해운, 조선, 물류, 철강 등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82.58하락 17.9823:59 11/20
  • 코스닥 : 690.81하락 11.3223:59 11/20
  • 원달러 : 1125.80하락 2.823:59 11/20
  • 두바이유 : 62.53하락 4.2623:59 11/20
  • 금 : 65.51하락 0.6623:59 11/20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