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도망갔다? 법적 소송할 것… 비방 목적으로 사실 각색"

 
 
기사공유
안철수 전 바른미래당 대표./사진=뉴스1

안철수 전 바른미래당 대표가 싱크탱크 미래 사무실에서 기자를 만나 도망갔다는 보도와 관련해 언론중재위원회를 통한 조치 및 법적 소송을 준비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24일 뉴스1은 안 전 대표 측 관계자가 "안 전 대표에 대한 모 언론사의 도망 운운 보도는 비방 목적으로 사실관계를 각색하고 호도한 것"이라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이 관계자는 "악의적인 보도를 접한 지지자들의 원성과 분노가 극에 달해 고민 끝에 최소한의 공정성과 도덕성마저 상실한 언론사 및 해당 기자에 대해 법적 책임을 묻고 사실관계를 바로잡고자 한다"며 "다음주 초에는 조치를 완료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앞서 안 전 대표는 지난 21일 서울 마포구에 위치한 자신의 싱크탱크 미래 사무실에서 기자를 만나자 건물 비상계단으로 뛰어 내려갔다. 이를 두고 한 언론사는 영상을 게재하며 '물밑 정치'를 한다고 보도한 바 있다.

 

강영신 lebenskunst@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강영신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07.06상승 0.9618:01 01/17
  • 코스닥 : 686.35하락 7.0318:01 01/17
  • 원달러 : 1122.50상승 2.418:01 01/17
  • 두바이유 : 61.32상승 0.6818:01 01/17
  • 금 : 60.15상승 1.5218:01 01/17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