럭셔리로 무장한 캐딜락표 SUV 'XT5'

 
 
기사공유
캐딜락 XT5. /사진=이지완 기자
세상에는 많은 SUV가 있지만 럭셔리를 표방하는 모델은 드물다. 보통 SUV는 강력한 힘과 넉넉한 실내를 바탕으로 한 실용성을 먼저 내세운다. 가족단위 소비자들이 경차, 세단에서 SUV로 갈아타는 것도 이러한 요인들이 반영된 결과다.

이렇다 보니 국내 SUV시장에는 투박하고 단단한 외관의 모델이 많다. 하지만 캐딜락은 SUV에 조금 생소한 럭셔리 감성으로 소비자들을 유혹한다. 브랜드 자체적으로 아메리칸 럭셔리를 표방하는 수입차인만큼 겉으로 드러나는 모습에 자신이 있다는 얘기다. 캐딜락이 자랑하는 SUV인 XT5의 럭셔리는 무엇일까.

이번에 시승한 차는 캐딜락의 중형SUV XT5 플래티넘 모델이다. 처음 이 차를 마주했을 때 확실히 고급스럽다는 느낌을 받는다. 도시적이면서도 우아한 디자인이 눈길을 사로잡고 고급차를 탈 때 느낄 수 있는 '하차감(차에서 내릴 때 받는 타인의 시선, 운전자가 느끼는 만족감)'도 우수한 편이다.

캐딜락 XT5. /사진=이지완 기자
전면에서는 바람에 흩날리는 듯한 형상의 헤드램프와 직각으로 떨어지는 LED 주간주행등이 캐딜락만의 차별화된 디자인을 느낄 수 있게 한다. 캐딜락 로고가 한눈에 들어오는 오각형 모양의 프론트 그릴은 XT5에 당당함을 더한다. 측면은 1열보다 2열 도어의 손잡이 위치가 윗쪽에 위치해 좀 더 날렵한 인상을 준다.

후면의 리어램프는 ‘ㄱ’자 형태로 뒤에서 바라봤을 때 무서운 눈매를 연상시킨다. 이는 다소 밋밋할 수 있는 뒷모습의 단점을 보완해준다. 야간에는 LED 등이 도어의 손잡이 부분을 노출시켜 확실한 존재감을 나타낸다.

내부는 확실히 넓고 우아하다. 대시보드는 운전석 계기판 부분이 좀 더 높아 일자로 쭉뻗은 형상은 아니지만 높은 시트포지션 등으로 전방 시야가 잘 확보돼 개방적이다. 실내에 적용된 가죽소재는 전체를 골고루 감싸 따뜻한 느낌을 준다. 1열과 2열은 외관에서부터 전해지는 커다란 차체에서 이미 알 수 있듯 넉넉하다. 175cm의 성인남성이 앉았을 때 앞뒤 모두 여유공간이 눈에 확연히 보일 정도로 많다. 

캐딜락 XT5. /사진=이지완 기자
하지만 디테일한 부분에서의 아쉬움은 있다. 중앙디스플레이는 내비게이션, 오디오 기능 등을 터치 한번으로 조작할 수 있어 편하지만 지문 흔적이 쉽게 남아 다소 지저분한 느낌을 준다. 또 공조장치 조절버튼은 상하조절 방식으로 구성돼 조작이 불편하다. 오히려 중앙디스플레이에 통합됐으면 더 좋았을 법하다.

상위트림에 적용된 헤드업디스플레이(HUD)는 내비게이션과 연동이 되지 않아 아쉬웠고 주행 중 위급상황 등을 알리기 위한 목적인 비상등 버튼이 운전석에서 멀리 떨어져 있어 불편했다. 비상등 버튼은 중앙디스플레이 우측 상단에 자리잡고 있다.

특이한 점은 전자식 기어노브 적용으로 일반적인 조작방식과 조금 차이를 보인다는 것. 보통 후진기어를 넣기 위해서는 위쪽으로 기어노브를 움직이는데 XT5의 경우 후진 시 좌측으로 꺾어야 한다. 초반에는 헷갈리지만 어느 정도 숙달되면 오히려 편하다.

주행성능은 무난하다. 3.6ℓ 가솔린엔진과 8단 자동변속기의 조화로 최고출력 314마력에 최대토크 37.4㎏·m의 성능을 발휘하는데 차체의 무게가 있기 때문인지 강력한 성능에 비해 폭발적으로 치고 나가는 느낌은 없다. 개인마다 차이가 있겠지만 주행에 다소 재미가 없다는 생각이 들 수 있다.

승차감은 말랑말랑하게 세팅된 서스펜션 덕분에 안정적이고 부드럽다. 가죽재질로 감싼 스티어링 휠은 두 손으로 잡았을 때 묵직한 편이며 좌우로 방향 전환 시 생각보다 무겁다는 느낌을 받았다. 한편 이번 시승에서는 서울 동대문에서 경기도 양평까지 왕복 200㎞를 달렸다. 실주행 연비는 8.5㎞/ℓ로 기록돼 공인연비 8.7㎞/ℓ에 살짝 못 미쳤다.

캐딜락 XT5. /사진=이지완 기자

 

이지완 lee88@mt.co.kr

머니S 산업2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82.58하락 17.9823:59 11/20
  • 코스닥 : 690.81하락 11.3223:59 11/20
  • 원달러 : 1125.80하락 2.823:59 11/20
  • 두바이유 : 62.53하락 4.2623:59 11/20
  • 금 : 65.51하락 0.6623:59 11/20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