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트남 축구에이스 "한국 월드스타? 안 두려워"

 
 
기사공유
8강전 결승골의 주인공 베트남 반 토안이 한국전 자신감을 내비쳤다. 사진은 한국 축구대표팀. /사진=뉴스1DB

8강전 결승골을 넣은 베트남의 에이스 반 토안이 한국전 자신감을 내비쳤다.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아시안게임 축구대표팀은 27일 인도네시아 브카시 패트리어트 찬드라바가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축구 남자 8강서 시리아를 1-0으로 꺾고 4강에 진출했다.

이에 4강전에서 한국과 베트남의 '박항서더비'가 성사됐다.

객관적인 전력과 역대 전적을 보더라도 한국이 우위지만 박항서 감독이 부임한 뒤 무서운 상승세를 타고 있는 베트남은 자신감으로 중무장한 상태다.

시리아전 연장 후반 결승골을 터뜨린 은구옌 반 토안은 "4강 진출 자체에는 큰 의미를 부여하지 않겠다. 우리가 이번 대회 매 경기에 자신 있게 임하고 있다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다음 상대 한국에 대해서도 경계심을 늦추지 않았다. 동시에 충분히 해볼 만하다고 말했다. 반 토안은 "우리는 이미 23세 이하 대회 때 한국에 진 적이 있다. 이번 아시안게임에는 거기에 세계적인 스타들까지 추가됐다. 하지만 우리도 똑같이 아시아 4강이다. 더 이상 두려움은 없다"고 힘주어 말했다.
 

강산 kangsan@mt.co.kr

강산 기자입니다. 열심히 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97.28상승 6.5510:38 06/18
  • 코스닥 : 721.80상승 2.6710:38 06/18
  • 원달러 : 1185.10하락 1.410:38 06/18
  • 두바이유 : 60.94하락 1.0710:38 06/18
  • 금 : 60.74상승 0.8410:38 06/1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