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에스브이, 미국 3D 맵핑기술 활용한 내비게이션 개발 착수

 
 
기사공유
4차 산업혁신기업 이에스브이는 미국의 자율주행 3D 맵핑(Mapping)기술 전문기업인 카메라(CARMERA)의 3D 맵핑(Mapping)기술을 활용한 네비게이션 개발에 착수했다고 28일 밝혔다.

이에스브이는 카메라가 보유한 기술 및 인프라를 최대한 활용해 전략적 사업 관계를 구축, 자율주행 기술 대표 기업의 입지를 굳히기 위해 개발에 들어갔다고 설명했다.

이로써 카메라는 이에스브이에 맵핑 데이터를 제공할 예정이다. 카메라는 오차범위가 굉장히 적은 3D 정밀지도 제작기술을 보유하고 있으며 뉴욕시 교통국, 보야지(Voyage)와 같은 자율 차량 개발사 등과 협업을 활발히 진행 중이다.

이에스브이는 카메라의 기술을 바탕으로 실시간 업데이트가 가능한 3D 맵 데이터 사용을 위해 통신칩을 탑재하고 자율주행 차량의 제어를 위한 CPU, GPU, 저장장치를 탑재한 컴퓨팅 시스템 구축에 나선다.

더불어 양사는 자율주행 플랫폼 개발 구축을 목표로 자율주행 테스트 차량에 적용되는 내비게이션 시스템 개발 및 운행 테스트도 진행한다. 차후에는 이에스브이의 블랙박스, 인공지능(AI), AR 등 혁신기술과 카메라의 기술을 활용한 사업 범위까지 점차 확대해 나갈 방침이다.

이미 이에스브이는 지난 6월 글로벌 AI 음성인식 기업인 아폴로의 기술을 탑재한 블랙박스 개발에 착수했다고 밝힌 바 있다.

또한 이에스브이는 지난해부터 GPS 연결 없이도 첨단 운전자 보조 시스템(ADAS) 3종 기능을 구현하는 첫 자체브랜드 블랙박스 시리즈를 선보인 바 있다. 자율주행 기술의 근간이 되는 ADAS(Advanced Driver Assistance systems) 기술을 탑재한 지능형 고해상도 블랙박스를 출시했던 이에스브이가 기존의 주문자생산방식(OEM)을 통해 제품을 공급하던 내비게이션까지 카메라의 기술을 접목시키면서 이에스브이 자체 브랜드를 내건 네비게이션을 선보일 수 있을지도 주목되는 부분이다.

이에스브이 관계자는 “4차 산업혁명시대의 핵심분야인 자율주행 기술력을 높이기 위해 양사가 협업을 진행하게 됐다”며 “각사가 보유한 완성도 높은 기술과 노하우를 통해 제품 및 플랫폼 개발을 발 빠르게 마쳐 주목할 만한 결과물을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박성필 feelps@mt.co.kr

산업분야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39.17상승 15.72 09/21
  • 코스닥 : 827.84상승 6.71 09/21
  • 원달러 : 1115.30하락 5.1 09/21
  • 두바이유 : 78.80상승 0.1 09/21
  • 금 : 77.35하락 0.18 09/21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