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대 건설사 9~11월 4만5000여가구 분양

 
 
기사공유
서울 시내 한 아파트 밀집 지역. /사진=뉴스1 DB
올 가을(9~11월) 10대 건설사들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3배 가까이 많은 4만5000여가구를 분양할 예정이다. 지방선거와 폭염 등으로 미뤄졌던 물량이 대거 포함됐다.

29일 부동산시장 분석업체 부동산인포에 따르면 10대 건설사는 9~11월 전국에서 총 6만6141가구(임대 제외) 중 조합원 물량을 제외한 4만5973가구를 일반분양할 예정이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 일반분양 물량인 1만6118가구보다 2.8배 이상 늘어난 수치다.

분양물량은 수도권(서울·경기·인천) 2만8642가구, 부산 9593가구 등으로 전체 분양물량의 83%이상이 수도권과 부산에 집중됐다.

주요 분양물량을 살펴보면 수도권의 경우 ▲삼성물산의 서울 서초구 서초동 우성1차 아파트 재건축 물량인 ‘래미안 리더스원’(9월) ▲SK건설의 은평구 수색동 수색9구역 재개발 물량(10월) ▲대우건설·GS건설 컨소시엄의 ‘수원역 푸르지오 자이’(11월) 등이다.

지방의 경우 포스코건설의 부산 ‘동래 더샵’(9월) ▲GS건설의 여수 ‘웅천자이 더 스위트’(9월) 등이 공급될 계획이다.

권일 부동산인포 팀장은 “9~11월은 전통적 분양 성수기로 올해는 지방선거와 월드컵 등 굵직한 이슈가 많았던 데다 기록적인 폭염 등으로 분양물량이 대거 가을 분양시장으로 미뤄져 예년보다 물량이 늘었다”며 “하지만 정부가 잇따라 부동산 규제 대책을 내놓는 상황이어서 건설사들도 분양이 비교적 안전한 수도권과 부산에 집중하는 분위기”라고 분석했다.


 

김창성 solrali@mt.co.kr

머니S에서 건설·부동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23.45상승 14.99 09/20
  • 코스닥 : 821.13하락 5.78 09/20
  • 원달러 : 1120.40하락 0.7 09/20
  • 두바이유 : 79.40상승 0.37 09/20
  • 금 : 77.02상승 1.17 09/20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