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안게임-축구] 베트남 반응 "동메달 놓고 싸울 기회 얻어"

 
 
기사공유
베트남 반응. 29일 오후 인도네시아 보고르 파칸사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U-23 남자축구 4강전 대한민국과 베트남의 경기에서 대한민국 김학범과 베트남 박항서가 포옹을 하고 있다. /사진=뉴스1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한국 U-23 축구대표팀이 베트남을 3대1로 누르고 결승에 진출한 가운데 베트남 반응에 누리꾼들의 관심이 모이고 있다.

지난 29일 오후 6시(한국시간) 인도네시아 자와바랏주 보고르 치비농의 파칸사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베트남과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남자 축구 준결승전에서 멀티골을 작성한 이승우와 이번 대회 9호골을 꽂은 황의조의 활약으로 베트남은 1대3으로 완패를 당했다.

베트남이 결승 진출에 실패했지만 현지 반응은 뜨겁다. 한국 베트남 경기 이후 베트남 국민들은 SNS를 통해 "일본과 아랍에미리트 중 진 팀과 동메달을 놓고 싸울 기회를 얻었다"라며 이번 대회 활약에 대해 박수를 보냈다.

베트남 누리꾼은 "한국팀 이겼어요. 축하해요. 베트남 팀도 잘했어요. 수고했어요", "흥민씨 축하해~ 두 팀 수고했어여~"라는 반응을 보여 훈훈함을 자아냈다.

뿐만 아니라 베트남 축구팬들은 "그래도 잘했다"며 자국 팀에 대한 아낌없는 찬사를 보내며 그동안 아시안게임에서 16강에 진출한 것이 최고 성적이었는데, 아시아 최강을 넘볼 기회를 가진 것만으로도 큰 선물이었다고 만족감을 표현했다.

앞서 박항서 감독은 "딛는데 성공했다. 베트남 정신으로 무장한 선수들이 너무 자랑스럽다. 여기에 감독을 하고 있다는 게 영광스럽다"고 말했다.

박 감독은 "저는 울지 않을 것입니다"라면서 "제 조국은 대한민국이다. 조국을 너무나 사랑한다. 그러나 난 지금 베트남 대표팀 감독이다. 내가 베트남 감독으로서 책임과 의무를 다음 경기에 보이도록 하겠다"고 다짐했다.

2018 아시안게임 남자 축구의 결승전은 9월 1일 저녁 8시30분 펼쳐지며, 동메달 결정전은 같은 날 오후 5시에 시작된다.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생활경제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24.78상승 26.0718:01 06/19
  • 코스닥 : 717.71상승 2.8518:01 06/19
  • 원달러 : 1176.10하락 9.718:01 06/19
  • 두바이유 : 62.14상승 1.218:01 06/19
  • 금 : 59.92하락 0.8218:01 06/19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