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값 잡겠다는 정부, 서울 도시재생사업지 7곳 선정

 
 
기사공유
/사진제공=강서구청

정부가 지난해 투기를 우려해 중단했던 서울 도시재생 뉴딜사업지 7곳을 선정했다. 추가적인 집값상승 우려가 계속되지만 열악한 주거환경을 개선하는 데 더 신경쓰겠다는 의지다.

31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정부는 이낙연 국무총리 주재로 '도시재생 특별위원회'를 열어 올해 도시재생 뉴딜사업지 99곳을 선정했는데 서울은 7곳이 포함됐다.

정부 관계자는 "서울은 생활여건이 열악한 구도심이 많은 데다 도시재생이 절실하다"고 이유를 밝혔다.

이를테면 중랑구 묵2동은 장미축제를 활용한 지역공동체 회복과 자립기반 구축 등에 2022년까지 250억원을 지원한다. 서대문구 영천시장을 중심으로 한 골목상권 활성화사업(268억원), 수유1동 북한산 생태환경과 연계한 공동체 활동지원사업(769억6520만원), 불광2동 향림마을사업(460억원), 난곡동사업(362억5000만원), 제기동사업(131억4700만원), 독산1동 금하마을사업(125억원) 등도 추진한다.

다만 기존 추진됐던 3곳은 이번에 제외됐다. 장안평 중고차 매매센터 현대화사업, 종로 세운상가사업 등이다. 정부는 부동산시장이 과열되는 즉시 사업선정을 취소하거나 내년 사업 선정과정에서 불이익을 부여할 방침이다.



 

김노향 merry@mt.co.kr  |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산업2팀 김노향 기자입니다. 부동산·건설과 관련해 많은 제보를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08.98상승 5.97 09/18
  • 코스닥 : 831.85상승 2.97 09/18
  • 원달러 : 1123.20하락 3.4 09/18
  • 두바이유 : 78.05하락 0.04 09/18
  • 금 : 76.43상승 0.12 09/1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