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뱅크, 상반기 120억원 적자 기록… 전년비 손실 감소

 
 
기사공유
카카오뱅크가 출범 1주년을 맞아 지난 7월26일 서울 중구 소공로 더플라자호텔 그랜드볼룸에서 기자간담회를 개최한 가운데 이용우, 윤호영 대표이사를 비롯한 관계자들이 떡케이크를 커팅하고 있다. /사진=임한별 기자
카카오뱅크가 올해 상반기 120억원의 적자를 냈다. 마케팅 비용과 수수료 무료 혜택 등에 따른 지출이 컸지만 손실폭이 감소해 흑자전환에 대한 기대가 올라갔다.

카카오뱅크는 올해 상반기 120억원의 당기순손실을 기록했다고 31일 공시했다. 1분기 53억원에 이어 2분기에는 67억원으로 손실 규모가 늘었다. 지난해 상반기(-187억원)과 비교하면 적자는 지속됐지만 손실폭은 감소했다.

영업수익은 1680억원을 기록했지만 영업비용이 1782억2200만원으로 더 많았다. 영업비용의 대부분은 수수료비용(690억원)과 판매비·관리비(576억원)이 자치했다. 카카오뱅크가 자동화기기(ATM) 수수료 면제, 체크카드 관련 거래 수수료 및 캐시백 지급 등 서비스를 제공한데 따른 것이다.

순이자손익은 753억4300만원을 기록했다. 이자비용이 456억2800만원에 그친 반면 이자수익은 1210억7100만원으로 높았다. 순이자마진(NIM)은 2.03%로 시중은행 대비 높은 수준이지만 2분기(2.12%)에 비해 떨어졌다. 지난 5월 중·저신용자 대출 금리와 전월세보증금 대출 금리를 인하한 영향이다.

고정이하여신 규모는 52억원이며 비율은 0.08%를 기록했다. 지난 2분기의 24억원, 0.04%에 비해 늘어난 수치다. 연체율은 0.06%로 이 역시 전분기의 0.03%보다 소폭 높아졌다. 국제결제은행(BIS) 자기자본비율은 5000억원 규모의 유상증자로 전분기의 10.96%에서 16.85%로 개선됐다.
 

이남의 namy85@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이남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67.25상승 27.5615:30 01/22
  • 코스닥 : 688.25상승 11.7315:30 01/22
  • 원달러 : 1164.60하락 2.415:30 01/22
  • 두바이유 : 64.59하락 0.6115:30 01/22
  • 금 : 64.27하락 0.9715:30 01/2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