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을 분양시장 개막… 이달 전국 21곳 1만4091가구 공급

 
 
기사공유
서울 시내 한 아파트 밀집 지역. /사진=뉴시스 DB
분양시장이 가을 성수기인 9월로 접어들면서 전국에서 1만4000여가구가 분양될 예정이다.

3일 부동산 전문 리서치업체 리얼투데이에 따르면 이달 전국 21곳에서 1만4091가구(임대 포함, 오피스텔 제외)가 공급될 예정이며 이 중 9402가구가 일반에 분양된다.

서울 및 수도권 물량(1810가구)은 지난달(525가구) 대비 244.8% 늘었다. 지방도 지난달(4763가구)보다 59.4%(7592가구) 증가했다.

반면 전년 동기와 비교해서는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9월 전국 물량은 1만6577가구였지만 올해는 9402가구로 43.3% 줄었다. 수도권은 70.8%(6194가구→1810가구), 지방은 26.9%(1만383가구→7592가구) 감소했다.

시·도별로는 부산 지역이 3212가구(3곳, 33.27%)로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한다. 이어 ▲경북 1127가구(2곳, 11.67%) ▲전남 1097가구(3곳, 11.36%) ▲서울 816가구(3곳, 8.45%) ▲경기 994가구(3곳, 10.29%) ▲대구 928가구(2곳, 9.61%) 등의 순으로 물량이 집중됐다.

9월 분양예정 단지들은 사통팔달 교통망을 갖춘 것이 특징이다.

서울 등 수도권에서는 삼성물산이 서울 서초구 서초동에서 우성1차 아파트를 재건축한 ‘래미안 리더스원’을 분양할 예정이다. 교통·쇼핑·교육 3박자를 갖춰 ‘로또 아파트’라 불리며 지하철 2호선과 신분당선 강남역을 비롯해 강남대로와 테헤란로가 인근에 위치한다.

KCC건설은 경기 안양시 만안구 안양동 일대에 주거복합단지 ‘안양 KCC스위첸’을 분양할 예정이다. 지하철 1호선 안양역과 명학역이 가깝고 KTX광명역, 안양시외버스터미널 등이 인접해 있다.

지방에서는 현대건설이 대구 지하철 2호선 범어역, KTX동대구역과 인접한 범어동 일대에 ‘힐스테이트 범어 센트럴’을 공급할 예정이며 포스코건설은 부산 부산지하철 1호선 명륜역과 인접한 동래구 온천동에 ‘동래 더샵’을 선보일 계획이다.


 

김창성 solrali@mt.co.kr

머니S에서 건설·부동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39.17상승 15.72 09/21
  • 코스닥 : 827.84상승 6.71 09/21
  • 원달러 : 1115.30하락 5.1 09/21
  • 두바이유 : 81.87상승 0.67 09/21
  • 금 : 77.35하락 0.18 09/21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