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TOCK인사이드] 뉴보텍, 전 대표 비자금 조성에 '상장폐지 위기'

 
 
기사공유
뉴보텍 CI/사진=뉴보텍 홈페이지 캡처.
코스닥 상장사인 뉴보텍이 상장폐기 위기에 몰렸다. 순조로운 사업 실적에도 전임 대표가 11억원 규모의 비자금을 만들어 공무원 교제비와 개인적인 용도로 쓸 목적으로 횡령한 사실이 확인됐기 때문이다.

10일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뉴보텍은 한국거래소가 부여한 개선기간이 지난 8일 종료됐다. 이는 이 회사가 한거희 전 대표가 횡령 혐의로 기소되면서 상장적격성 실질심사 대상이 된 데 따른 것이다.

업계에 따르면 한 전 대표는 대리점을 관리하는 임원과 강원지사 영업직원 등과 공모해 본사가 직접 수주한 공사를 허위 대리점을 통해 수주한 것처럼 꾸며 수수료를 빼돌렸다. 뉴보텍으로부터 수수료를 지급받은 허위 대리점주들은 이 돈을 현금으로 인출해 10~20%는 자기가 가지고 나머지는 한 전 대표 등에게 전달했다. 뉴보텍은 대리점이 관급공사를 수주해오면 계약금액의 20~30%를 수수료로 지급하는 영업 구조를 가지고 있다는 점을 이용한 것이다.

한 전 대표는 이 같은 방법으로 약 18억원을 횡령한 것으로 밝혀졌다. 이는 뉴보텍의 지난해 말 기준 자기자본 164억원 대비 11.23%에 달하는 금액이다. 이에 대해 춘천지방법원 원주지원은 지난달 30일 한 전 대표에게 특정경제법죄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횡령) 혐의를 인정해 징역 3년에 집행유예 5년, 사회봉사 200시간을 선고했다.

재판부는 한 전 대표의 범행으로 뉴보텍이 상장적격성 실질심사 대상이 돼 주식거래가 정지됐을 뿐만 아니라 주가가 하락했다고 판시했다. 이에 따른 주주들의 손해가 발생해 죄질이 불량하다는 취지다. 아울러 재판부는 한 전 대표가 범행으로 마련한 대부분의 수익을 차지한 점도 책임이 크다고 지적했다.

이 회사는 이날부터 7영업일 이내에 개선계획 이행내역서, 개선계획 이행결과에 대한 전문가의 확인서 등을 한국거래소에 제출해야 한다. 거래소는 서류 제출일로부터 15영업일 이내에 기업심사위원회를 개최해 뉴보텍의 상장폐지 여부를 심의·의결할 예정이다.

다만 한 전 대표의 횡령이 뉴보텍의 경영에 미치는 영향은 제한적일 것으로 보인다. 한 전 대표 등이 횡령한 금액을 현금과 주식으로 전액 변제했기 때문이다. 환수된 금액은 뉴보텍의 잡이익으로 반영됐다.

또 상호수지가 유상증자를 통해 뉴보텍의 최대주주로 올라서며 35억원을 납입해 오히려 여유자금이 생긴 상황이다. 뉴보텍은 지난 달 24일 주주총회를 열고 황문기 상호수지 대표를 자사의 대표이사로 선임했다.

경영 상황도 순조롭다. 뉴보텍은 지난 2분기부터 생활용품사업부문을 신설하고 화장품 마스크팩 시트 제조업에 신규진출했다.

뉴보텍 관계자는 “한 전 대표의 횡령이 거래처나 평판에 미치는 영향은 모르겠으나 회사 경영에는 아무런 지장이 없다”며 “지난해 사상최대 실적을 냈고 올해도 견조한 실적을 올릴 것”이라고 강조했다.
 

  • 0%
  • 0%


  • 코스피 : 2082.58하락 17.9823:59 11/20
  • 코스닥 : 690.81하락 11.3223:59 11/20
  • 원달러 : 1125.80하락 2.823:59 11/20
  • 두바이유 : 62.53하락 4.2623:59 11/20
  • 금 : 65.51하락 0.6623:59 11/20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