담철곤 오리온 회장, 10일 경찰 소환…회삿돈 200억 횡령 혐의(속보)

 
 
기사공유
담철곤 오리온 회장./사진=뉴스1

경찰이 오는 10일 담철곤 오리온 회장을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조사할 방침이다.

경찰청 특수수사과는 10일 오전 10시 업무상 횡령 혐의로 담 회장을 소환 조사한다고 7일 밝혔다.

담 회장은 경기 양평에 개인 별장을 짓는 과정에서 200억원 상당의 법인 자금을 유용한 혐의를 받는다.
 

강영신 lebenskunst@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강영신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54.88하락 27.709:28 11/21
  • 코스닥 : 682.57하락 8.2409:28 11/21
  • 원달러 : 1132.30상승 6.509:28 11/21
  • 두바이유 : 62.53하락 4.2609:28 11/21
  • 금 : 65.51하락 0.6609:28 11/21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