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라리박물관, 창립자 '엔초 페라리' 재조명한 배경은?

 
 
기사공유
페라리 박물관, 창립자 엔초 페라리 탄생 120주년 기념 특별 전시회 진행 /사진=페라리 제공

페라리가 이탈리아 마라넬로에 위치한 ‘페라리 박물관’에서 ‘드리븐 바이 페라리’(Driven by Enzo)와 ‘열정과 전설’(Passion and Legend)라는 두 테마로 전시회를 진행한다. 창립자 엔초 페라리의 탄생 120주년을 기념하기 위해서다.

이번 전시회에서는 자동차에 대한 엔초 페라리의 열정과 지난 70년간 발전을 거듭해온 페라리의 디자인과 기술을 만날 수 있다.
페라리 박물관, 창립자 엔초 페라리 탄생 120주년 기념 특별 전시회 진행 /사진=페라리 제공

‘드리븐 바이 페라리’ 전시회는 엔초 페라리가 실생활에서 주로 운전한 페라리 4인승 모델이 주제다. 엔초 페라리는 편안함과 스포티함을 겸비한 4인승 모델을 선호했다. 그를 만나러 온 손님들을 태워주는 등 일상에서 데일리카로 이용한 것으로 알려졌다.

1960년 페라리 250 GT 2+2를 시작으로 페라리 400 GTi, 페라리 412에 이어 1988년 페라리 456 GT까지 제작하는 등 4인승 페라리에 대한 특별한 애정을 보였다. 그는 종종 뒷좌석에 사람들을 태우고 여행가기를 즐기는 드라이버이기도 했다.
페라리 박물관, 창립자 엔초 페라리 탄생 120주년 기념 특별 전시회 진행 /사진=페라리 제공

‘열정과 전설’ 전시회는 자동차와 사진전시를 통해 페라리와 창립자에 관한 특별한 스토리를 들려준다. 전시회는 페라리 최초의 로드카인 페라리 166 인터(Inter, 1948), 페라리 250 GT 베를리네타(Berlinetta) Tdf(1956), 페라리 디노 246부터 스페셜 한정판 시리즈 F12 tdf, 페라리 역사상 최고 성능의 로드카 812 슈퍼패스트에 이르기까지 과거와 현재를 아우르는 페라리의 주요 모델들을 전시한다.

페라리 관계자는 “행사는 내년 5월까지 이탈리아 마라넬로에 위치한 페라리 박물관에서 진행된다”면서 “페라리 70년 역사 속 수많은 걸작들이 창립자 엔초 페라리의 비전과 열정으로 구현됐음을 보여줄 것”이라고 말했다.
 

박찬규 star@mt.co.kr

산업2팀 박찬규 기자입니다. 자동차와 항공, 해운, 조선, 물류, 철강 등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67.53하락 15.0512:09 11/21
  • 코스닥 : 686.55하락 4.2612:09 11/21
  • 원달러 : 1131.80상승 612:09 11/21
  • 두바이유 : 62.53하락 4.2612:09 11/21
  • 금 : 65.51하락 0.6612:09 11/21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