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홍 "확률형아이템 부작용 해결책 찾는다"

 
 
기사공유
이재홍 게임물관리위원장. /사진제공=게임물관리위원회
“국산 게임의 ‘확률형아이템’ 문제 해결을 위한 연구용역을 올해 안에 시작하겠다.”

이재홍 게임물관리위원장은 지난 7일 경기 성남시 분당구 킨스타워에서 간담회를 열고 “우리나라 게임사들의 확률형아이템으로 인한 부작용이 심각하다”며 이 같이 밝혔다.

확률형아이템은 게임 내에시 구입할 수 있는 아이템으로 ‘랜덤박스’ 혹은 ‘가챠’라고 불린다. 아이템을 구매하면 비싼 아이템이나 값싼 아이템이 무작위로 나온다. 따라서 사행서 요소가 있다는 비판이 나온다.

이에 게임위는 연구용역을 통해 확률형아이템으로 발생하는 문제 해결방안을 찾겠다는 방침이다. 이 연구결과에 따라 확률형아이템이 게임등급의 심사기준으로 작용할 수도 있어 게임사들은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이에 이 위원장은 “성인의 합리적인 게임소비를 돕기 위한 보완장치를 마련할 필요가 있다”며 “주무부처, 관련 단체와 협의를 거쳐 합리적인 정책방안을 찾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또 이 위원장은 “현재 100명 수준인 모니터링 요원을 임기 내 2배로 늘리고 사후관리 능력을 향상시키겠다”며 “게임발전에 기여할 수 있도록 효율성을 강화하는 조직개편 등 개산방안을 모색하겠다”고 덧붙였다.
 

박성필 feelps@mt.co.kr

산업분야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82.58하락 17.9818:03 11/20
  • 코스닥 : 690.81하락 11.3218:03 11/20
  • 원달러 : 1125.80하락 2.818:03 11/20
  • 두바이유 : 66.79상승 0.0318:03 11/20
  • 금 : 66.17하락 0.3218:03 11/20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