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시티 실증도시 ‘대구·시흥’, 7개 공공기관 힘 모은다

 
 
기사공유
대구 실증도시 개요도. /자료=국토교통부

지난 7월 스마트시티 혁신성장 동력 연구개발 실증도시로 선정된 대구·시흥시의 원활한 연구추진을 위해 중앙정부와 지자체, 공공기관 등 7개 기관이 손을 잡았다.

국토교통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기획재정부 등 중앙정부와 실증도시 선정 지자체인 대구·시흥시는 지난 7일 스마트시티 혁신성장 동력 연구개발 추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9일 밝혔다.

스마트시티 혁신성장동력 연구개발 사업은 올해부터 2022년까지 5년간 총 1159억원 규모의 연구비를 투입, 세계선도형 스마트시티 모델을 실제도시에 적용시키는 연구사업이다.

스마트시티 데이터 허브 모델은 빅데이터, 인공지능, 디지털 트윈 등 4차 산업혁명의 핵심기술로 구현될 예정이다. 특히 교통·안전 등 도시의 문제를 해결하고 시민이 참여할 수 있는 다양한 리빙랩을 에너지·환경 분야에 직접 적용한다.

대구시는 교통, 안전, 도시행정 분야의 연구 수행을 통해 대중교통수단분담률을 현재 21.9%에서 32.4%로 높이고 5분 이내의 사고현장 평균 도착률을 현재 29.3%에서 90%로 향상시키겠다는 목표를 제시했다.

시흥시는 시민 참여기반의 환경, 에너지, 생활복지 분야의 연구수행을 통해 미세먼지 5㎛저감, 가구 전기요금 20%, 시설물 전기요금 10% 이상 절감 목표를 발표했다. 또 독거노인 및 치매노인 토탈 케어와 장애인 생활권 보장, 관련 산업육성 등의 계획도 내놨다.

이번에 체결된 업무협약에서는 실증도시의 성공적 연구여건을 마련하기 위해 각 주체가 상호협력을 강화하기로 했다.

국토부와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연구개발의 주무기관으로 추진계획 수립, 사업의 관리를 위한 행정지원을 담당한다.

기재부는 스마트시티 활성화를 위한 주요 정책의 협의·조정, 규제 및 제도 개선 등 지원방안을 검토하고 대구·시흥시는 연구를 추진하기 위한 기술검증, 데이터센터 운영, 시민 협의체 활동 등을 지원한다.

국토부 관계자는 “스마트시티의 핵심은 도시데이터를 실시간으로 수집·분석·처리하는 데이터관리로 도시데이터 기반의 실증도시들은 세계적인 지능형 도시관리 선도모델이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서대웅 mdw1009@mt.co.kr

<머니S> 금융팀 서대웅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08.98상승 5.97 09/18
  • 코스닥 : 831.85상승 2.97 09/18
  • 원달러 : 1123.20하락 3.4 09/18
  • 두바이유 : 78.05하락 0.04 09/18
  • 금 : 76.43상승 0.12 09/1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