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두 제 불찰"… 정지원 비하논란, LG트윈스 팬 뿔났다

 
 
기사공유
정지원 비하논란. /사진=정지원 아나운서 인스타그램

LG트윈스 비하 논란에 휩싸인 정지원 아나운서가 사과의 뜻을 전했다. 정지원 아나운서는 지난 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이제 곧 가을야구라니. 옆에서 움찔대던 엘쥐팬이 너무 야속했던 날. 주말. 직관. 한화이글스"라는 글을 적으며 직관 인증샷을 함께 게재했다.

그러나 이를 본 LG트윈스 팬들은 분개했다. 정 아나운서가 작성한 '엘쥐'라는 표현이 LG트윈스를 비하할 때 쓰는 용어라는 것. 더 나아가 한화 이글스의 팬으로 알려진 정 아나운서가 LG트윈스의 홈구장인 잠실에서 해당 발언을 했다는 사실은 논란을 더했다. 이에 정 아나운서는 '엘지'로 수정한 뒤 장문의 사과글을 덧붙였다.

정 아나운서는 "엘지팬 여러분께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고 운을 떼며 "야구팬의 한 사람으로서 부끄럽습니다. 어제 재미있었던 직관을 급하게 업로드하느라, 큰 실수가 있었습니다. 저도 너무나 놀랐고, 당황스럽고, 난감했습니다"라고 말했다.

이어 "전혀 의도하지 않은 행동이었지만, 좀 더 신중하지 못했던 점, 한번 더 확인하고 빨리 대처하지 못한 점 모두 제 불찰이라고 생각합니다. 죄송합니다.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 제 부족함을 이해해주시길 간곡히 부탁드립니다"라고 사과했다.

한편 정지원 아나운서는 2011년 KBS 38기 공채로 데뷔했다. 평일 오전 6시 방송되는 KBS 2TV '생방송 아침이 좋다' 진행을 맡고 있다.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생활경제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23.45상승 14.99 09/20
  • 코스닥 : 821.13하락 5.78 09/20
  • 원달러 : 1120.40하락 0.7 09/20
  • 두바이유 : 79.40상승 0.37 09/20
  • 금 : 77.02상승 1.17 09/20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