판청청, '행방묘연' 판빙빙 걱정에 팬미팅 중 오열

 
 
기사공유
왼쪽부터 판청청, 판빙빙./사진=중국 시나위러 공식 웨이보·팡빙빙 웨이보

중국 톱스타 판빙빙이 탈세의혹 이후 행방이 묘연해진 가운데 그의 동생인 판청청이 팬미팅 도중 오열했다.

판청청은 지난 8일 중국 난징에서 열린 팬미팅에서 두차례 눈물을 흘린 것으로 전해졌다. 판청청은 아이돌그룹 나인퍼센트의 멤버로 활약 중이다.

그는 이날 팬들에게 "최근 일이 많아져 민감해졌다"며 "내가 아무리 잘해도 공격과 비난을 받을 수 있다는 것을 안다. 하지만 난 앞으로 더 용감해지겠다"고 약속했다.

이어 판청청은 "오랜만에 팬들을 만났기 때문에 이런 이야기를 꺼내고 싶지 않고 울고 싶지 않다"고 급하게 말을 끝냈다.

판청청은 판빙빙과 관련해 정확한 입장을 밝히지 않았으나 두차례 눈물을 보이며 힘든 마음을 대신 전했다.

 

심혁주 simhj0930@mt.co.kr

생활경제팀 심혁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76.55하락 6.0318:03 11/21
  • 코스닥 : 695.72상승 4.9118:03 11/21
  • 원달러 : 1131.60상승 5.818:03 11/21
  • 두바이유 : 62.53하락 4.2618:03 11/21
  • 금 : 65.51하락 0.6618:03 11/21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