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부동산, 호재로 들썩… 연내 2만2000여가구 분양

 
 
기사공유
송도국제도시 일대 아파트 건설현장. /사진=김창성 기자
지하철 7호선 연장선,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등 개발 호재가 풍부한 인천에서 연내 2만2000여가구의 새 아파트 공급이 예정돼 눈길을 끈다.

11일 부동산시장 분석업체 부동산인포에 따르면 연말까지 인천에서 분양예정인 물량은 2만2009가구(임대 제외)다.

인천은 서울과 인접하고 송도·청라·영종 등 경제자유구역과 루윈시티, 검단 스마트시티 등 개발호재도 풍부하며 도심재생사업도 활발히 진행될 예정이다.

이미 지난해 도시재생뉴딜사업의 시범사업지로 선정된 부평구 굴포천, 동구 화수동, 동구 송림골 등에 5년간 매년 2000억원씩 총 1조원이 투입된다.

앞으로 교통여건도 크게 개선될 예정이다. GTX-B노선이 인천을 통과할 전망이고 지하철 7호선 연장선도 청라국제도시역까지 연결하는 사업이 추진 중이다. KTX 송도역도 2020년에 착공해 2021년 하반기 개통을 목표로 한다.

또 청약 비조정지역인 인천은 강화된 청약제도와 대출규제 등을 적용 받지 않는데다 분양권 전매도 비교적 자유로운 편이라 실수요자는 물론 투자자의 높은 관심이 기대된다.

주요 분양물량을 살펴보면 우선 인천시의 오랜 숙원사업이던 루원시티가 다음달 첫 분양에 들어간다. 루원시티는 서울외곽순환고속도로, 인천국제공항고속도로, 인천도시철도 2호선, 서울지하철 7호선 청라 연장선(예정) 등 교통인프라가 우수하다.

수도권 마지막 2기 신도시인 검단신도시도 첫 분양에 나선다. 인천 지하철 1호선 연장 사업이 본궤도에 오르면서 시장의 기대감이 높다는 평가다.

이밖에 송도국제도시와 인천 부평구 산곡2-2구역 재개발지역에서도 물량이 공급될 예정이다.
 

김창성 solrali@mt.co.kr

머니S에서 건설·부동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76.55하락 6.0318:03 11/21
  • 코스닥 : 695.72상승 4.9118:03 11/21
  • 원달러 : 1131.60상승 5.818:03 11/21
  • 두바이유 : 62.53하락 4.2618:03 11/21
  • 금 : 65.51하락 0.6618:03 11/21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