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식입장] 강성훈 횡령 의혹, YG "논란 유감… 문제점 해결하겠다"

 
 
기사공유
강성훈 횡령의혹. /사진=YG엔터테인먼트

그룹 젝스키스 강성훈이 대만 팬미팅 취소로 기소된 가운데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가 유감을 표명했다.

오늘(11일) YG엔터테인먼트는 "최근 강성훈 단독 팬미팅을 통한 불미스러운 일에 대해 깊은 유감을 표한다"고 밝혔다.

이어 "강성훈의 단독 팬 미팅은 강성훈 본인이 독자적으로 진행했다"며 "하지만 YG는 모든 사안을 자세히 알아보고 피해자들이 생기지 않도록 조속히 문제점을 해결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강성훈은 최근 대만에서 열 예정이었던 'Mini "The Gentle" FAN Party' 공연을 일방적으로 취소해 논란을 빚었다. 대만 현지 매체에서도 "강성훈이 일방적으로 콘서트를 취소해 주최 측으로부터 고소 당했다"고 보도했다.

특히 이번 논란과 관련, 강성훈과 함께 스케줄에 동행하는 여성이 강성훈의 여자친구가 아니냐는 '의혹'까지 불거졌을 정도. 일각에서는 팬카페 운영자 A씨가 강성훈의 여자친구라고 주장하는 상황이다.

뿐만 아니라 일각에서는 A씨가 강성훈의 해외 콘서트, 굿즈 판매 등 팬클럽을 운영하는 과정에서 돈을 받고 물건을 안 보냈으며 굿즈 내용물 역시 부실했다며 수익금 횡령을 주장하고 나섰다.

강성훈은 직후 자신의 팬카페를 통해 심경을 전하며 진화에 나섰다. 강성훈은 "최근 떠도는 소문 중 운영자 관련, 여자친구는 딱 대놓고 말할게. 그냥 소문은 소문일 뿐. 더 이상은 말할 필요가 없다고 생각한다. 이 부분은 언급할 가치가 없다. 확대 해석 삼가해주기 바란다"고 강조했다.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생활경제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71.23하락 9.2118:01 11/13
  • 코스닥 : 670.85상승 0.0318:01 11/13
  • 원달러 : 1133.30하락 0.618:01 11/13
  • 두바이유 : 70.12하락 0.0618:01 11/13
  • 금 : 70.59상승 1.2318:01 11/1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