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해나 "연락하는 썸남 있어, 남자친구 숨기고 싶지 않아"

 
 
기사공유
송해나의 화보와 인터뷰가 공개됐다.
/사진=레인보우 미디어

총 세 가지 콘셉트로 진행된 화보에서 송해나는 아이보리톤 수트로 모던한 감성을 연출하는 한편 핑크색 롱 스커트와 블라우스로 사랑스러움을 소화했다. 이어 야외에서 진행된 컷에서는 브라운 가죽 재킷과 아이보리 롱 스커트로 완벽한 가을 여자로 변신했다.

화보 촬영 후 이어진 인터뷰에서 송해나는 최근 ‘두부의 의인화’라는 웹 드라마 촬영을 마쳤다며 “같은 모델 동료인 (김)진경이와 함께 촬영해서 맘이 편했다. 진경이와 극 중 친구 사이었는데 리허설 때부터 바로 반말로 연습을 해서 실전에서 잘 적응 할 수 있었다”고 전했다.

이어 “연기에 도전하는 중이지만 모델이나 패션 쪽 일을 함께하고 싶다. 그래서 연기를 하면서도 모델, 패션 쪽을 충분히 소화할 수 있는 이미지의 공효진 선배가 롤모델”이라고 덧붙였다.

평소 겁이 많고 귀신을 무서워한다는 송해나는 의외로 공포물에 도전하고 싶음을 드러냈다. 그는 “겁이 많아 리얼한 연기가 가능할 거 같다. 무서우면서도 한 번쯤 도전해 보고 싶은 장르”라며 웃었다.

에스팀 소속인 그녀는 모델 선후배 사이에 대해 “예전 같은 군기 문화는 거의 사라졌다고 본다. 본인 기분이 나쁘다고 후배들을 집합시키거나 하는 선배는 없다”며 “모델로 활동하게 된 초반에는 ‘도전 수퍼 모델 코리아2’에 출연해서 인지도가 높아진 상태라 그에 따른 시기와 질투가 있었다. 낙하산이란 소리도 들었고 촬영을 하고 있으면 대놓고 ‘끼 잘 부리네’ 등의 말을 듣기도 했다”고 과거의 일화를 털어놨다.
/사진=레인보우 미디어

한편 연애에 대해서는 “공개연애에 대한 거부감은 없다. 현재 남자친구는 없지만 연락하는 썸남은 있다. 누군가 남자친구가 있냐고 물어봤을 때 거짓말을 하고 싶진 않다”는 소신을 전했다.

그리고 “장윤주, 이현이, 이혜정 선배를 보고 결혼 후에도 활발하게, 더 열심히 활동할 수 있다는 용기를 얻었다. 시간이 흘러 결혼을 하고 아이를 낳더라도 활발하게 활동하고 싶다”고 말했다.
 

강인귀 deux1004@mt.co.kr

출판, 의료, 라이프 등 '잡'지의 잡을 담당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70.21하락 12.3712:51 11/21
  • 코스닥 : 688.32하락 2.4912:51 11/21
  • 원달러 : 1131.00상승 5.212:51 11/21
  • 두바이유 : 62.53하락 4.2612:51 11/21
  • 금 : 65.51하락 0.6612:51 11/21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