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은 오열 "아버지, 외도로 이혼… 사기혐의·성추행 용납 못해"

 
 
기사공유
예은 오열. /사진=아메바컬쳐

그룹 원더걸스 출신 가수 예은(본명 박예은, 29)이 목사인 아버지의 사기 혐의에 연루된 심경을 밝히며 오열했다.

지난 10일 채널A ‘뉴스A’는 예은이 목사인 아버지 박모씨와 함께 교회 신도에게 사기 혐의로 고소 당했으며 최근 피의자 신분으로 조사를 받았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고소인들은 목사인 박씨가 “엔터테인먼트사업을 추진하겠다”면서 신도들에게 받은 투자금을 빼돌렸다며 고소했다. 교인들은 박씨의 딸인 예은도 엔터테인먼트사업 설명회에 참석하는 등 가담했다고 주장했다.

박 목사는 성추행 혐의도 받고 있다. ‘뉴스A’는 “박씨가 3년 전 20대 여성 신도 A씨를 강제 추행한 혐의로 검찰 수사를 받고 있다”며 “박씨는 2015년 4월부터 약 5개월 동안 A씨를 불러내 ‘안마를 해달라’며 신체 접촉을 강요했다”고 전했다.

예은의 소속사 아메바컬쳐는 예은이 '무관함을 증명하기 위해' 성실하게 조사에 임했다면서 아버지와 선을 그었다.

이에 예은은 오늘(11일) 한 매체를 통해 이 사건과 자신은 무관하다고 강조했다. 예은은 “데뷔 후 10년이 넘는 기간 동안 원더걸스의 멤버로 활동했고 이후 아메바로 이적해 핫펠트라는 이름으로 대중 앞에 섰다. 많지는 않지만 먹고 싶은 것 먹고 가족들의 생활비를 댈 만큼 돈을 벌었다”며 “상식적으로 이런 사기사건에 가담할 이유가 전혀 없다”고 밝혔다. 또 예은은 “그런 짓을 할 만큼 무모하거나 바보 같지 않다”고 거듭 강조했다.

예은은 박씨가 주최한 사업설명회에 참석했다는 얘기를 부인했다. 예은은 “참석한 바 없으며 거짓이 아님을 확실히 약속드릴 수 있다”고 못을 박았다. 그는 “한차례, 아버지가 엔터테인먼트사업을 준비하신다며 작곡가를 소개해달라고 지속적으로 부탁하시기에 한 카페에서 손님 세 분 정도를 만나 대화를 나눈 적이 있다. 그 손님 중 한 분이 저를 고소한 고소인”이라며 “당시 만남은 사업설명회가 아니었음은 물론 단순 소개 자리였고 사기와 관련이 된 자리인 걸 조금이라도 알았다면 만나지 않았을 것이며 그 즉시 아버지와의 인연을 끊었을 것”이라고 말했다.

예은은 이 과정에서 아픈 가족사도 털어놨다. 자신이 12세 때 부모가 이혼을 했으며 3년 후 아버지가 재혼하자 이후 예은은 아버지와 인연을 끊고 살았다고 전했다.

예은은 “부모님은 제가 기억하는 가장 어린 시절부터 아버지의 계속된 외도로 이혼하셨기에 저는 아버지를 ‘아버지’라고 부르지 않을 정도로 불편한 사이였다”며 “다만 2012년에 언니가 결혼하면서 가족들과 아버지 사이에 대화가 불가피한 상황이 됐다. 이후 아버지는 가족들을 통해 ‘보고 싶다, 미안하다’라며 지속적으로 제게 연락을 해왔고 이에 잠시 용서를 하고 대화를 하다가 오래 쌓인 분노가 다시 터져 재차 연을 끊는 과정이 반복됐다”고 덧붙였다. 예은은 “제가 제 아버지를 잠시 용서했던 대가가 이렇게 클지 상상도 하지 못했다”고 토로했다.

예은은 사기와 성추행 피해자들에 대해 안타까운 심경을 전하며 오열했다. 그는 “너무나 마음이 아프다. 저보다도 더 큰 고통 속에 계신 분들일 거라 생각한다”며 “저도 모르는 사이에 제 이름이 그 사기사건에 팔린 것이라면 더욱 더 면목이 없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예은은 “사기와 성추행 혐의까지 저지른 아버지를 절대로 용서할 수 없으며 가족들에게도 ‘아버지와 더 이상 그 어떤 연락도 하지 않도록’ 약속했다”며 “가슴 아프지만 이 사건과 제가 무관하고 떳떳한 만큼 잘 버텨내며 조사에 성실히 임하겠다”고 밝혔다.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생활경제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00.56상승 8.1618:03 11/19
  • 코스닥 : 702.13상승 11.9518:03 11/19
  • 원달러 : 1128.60상승 0.118:03 11/19
  • 두바이유 : 66.76상승 0.1418:03 11/19
  • 금 : 66.49상승 1.118:03 11/19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