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일 전 지급' 근로장려금·자녀장려금, 자격은?

 
 
기사공유
2018년 근로장려금·자녀장려금 자격에 이목이 쏠린다. 사진은 문재인 대통령과 이낙연 국무총리./사진=뉴시스

2018년 근로장려금·자녀장려금이 추석 휴일 전에 지급된다. 

정부는 지난달 30일 '추석 민생안정대책'을 통해 근로장려금과 자녀장려금을 추석 휴일 전에 지급하겠다고 발표했다.

근로장려금은 가구당 최대 250만원, 자녀장려금은 자녀 1명당 최대 50만원이 지급된다. 배우자나 만 18세 미만 부양 자녀, 70세 이상의 부모가 있거나 본인이 만 30세 이상일 경우 자격 조건에 해당한다.

총소득의 경우 지난해 총소득이 단독 가구는 1300만원, 홑벌이 가구 2100만원, 맞벌이 가구 2500만원 미만이어야 하고, 또 가구원 재산 합계액이 1억4000만원 미만이어야 한다. 세가지 요건을 모두 충족할 경우 신청할 수 있다.

자녀장려금은 18세 미만 부양자녀가 있어야 한다. 또 부부 총소득이 4000만원 미만, 가구원 재산이 2억원 미만이어야 한다. 

 

강산 kangsan@mt.co.kr

강산 기자입니다. 열심히 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39.17상승 15.72 09/21
  • 코스닥 : 827.84상승 6.71 09/21
  • 원달러 : 1115.30하락 5.1 09/21
  • 두바이유 : 78.70하락 0.7 09/21
  • 금 : 77.53상승 0.51 09/21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