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평화당 “입장 밝히고 책임져라”… 신규택지 유출 신창현 해명 비판

 
 
기사공유
신창현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진=뉴시스 DB
최근 수도권 신규택지 후보지 유출로 곤혹을 치룬 신창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더욱 수세에 몰렸다. 자유한국당에 이어 민주평화당도 “빨리 공개적으로 입장을 밝히고 책임질 부분이 있으면 책임져라”라고 비판대열에 합류해서다.

김정현 대변인은 12일 논평을 통해 “신 의원 사태가 점입가경이다. 현직 과천시장 이름도 등장했고 시간이 갈수록 관련자들이 바뀌고 있다”며 “관련자들이 혐의를 부인하며 떠넘기고 있다”고 지적했다.

김 대변인은 “신 의원이 당 소속 의원들에게 보낸 문자메시지에서 공개하지 말라는 말이 없었다고 했지만 의왕시장을 지냈고 현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위원이 할 말이 아니라는 건 부동산 문외한도 알 수 있는 일”이라며 “이러니 의혹만 커지는 것”이라고 꼬집었다.

이어 “호미로 막을 일을 가래로 막지 말아야 한다”며 “오늘이라도 나와서 공개적으로 설명할 것을 촉구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창성 solrali@mt.co.kr

머니S에서 건설·부동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39.17상승 15.72 09/21
  • 코스닥 : 827.84상승 6.71 09/21
  • 원달러 : 1115.30하락 5.1 09/21
  • 두바이유 : 81.87상승 0.67 09/21
  • 금 : 77.35하락 0.18 09/21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