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재기 이사장, '아시아게임 최고성적' KSPO스포츠단 격려

 
 
기사공유

12일 서울올림픽파크텔에서 열린 KSPO 스포츠단 격려식에 참석한 조재기 이사장과 선수들. /사진제공=국민체육진흥공단

금4, 은2, 동3.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서 총 9개의 메달을 수확한 국민체육진흥공단(KSPO) 스포츠단이 아시안게임 역대 최고성적을 거뒀다.

국민체육진흥공단(이사장 조재기)은 12일 서울올림픽파크텔에서 우수한 성적을 거두고 귀국한 KSPO 스포츠단을 격려하는 자리를 마련했다고 밝혔다.

이 자리에는 조재기 이사장을 비롯해 대회 2관왕에 오른 구본길(펜싱) 선수 등이 참석했다. 구 선수를 비롯한 KSPO 선수단은 지난 아시안게임에서 펜싱, 사이클, 다이빙, 여자축구, 카누 5종목에 10명의 선수가 국가대표로 출전했다.

이중 구본길(펜싱 개인 및 단체)과 이주미(사이클 개인 및 단체)가 각각 금메달 2개를 따냈다. 김정환(펜싱 단체전)도 금메달의 영광을 안았다.

김영남과 우하람은 다이빙 싱크로부분(3m·10m)에서 중국의 벽을 넘지 못했지만 값진 은메달을 땄다. 우하람은 동메달 2개를 추가해 KSPO 선수단 중 가장 많은 메달을 목에 걸었다. 정보람과 전가을은 여자축구 동메달에 기여했다.

KSPO 스포츠단은 국내 비인기 종목 저변 확대와 활성화를 위해 창단했다. 2000년 사이클팀과 마라톤팀을 시작으로 펜싱팀(2003년), 카누팀(2008년), 여자축구팀과 다이빙팀(2011년), 그리고 장애인스키팀(2015년)까지 총 7개팀을 창단했다. 

현재 전체 선수단은 74명(선수 62명)으로 구성됐으며 연간 지원액은 80억원 수준이다.

한편 국민체육진흥공단은 지난 아시안게임에서 선전한 선수 및 지도자에게 총 2억6000만원의 포상금을 지급한다.



 

박정웅 parkjo@mt.co.kr

공공 및 민간정책, 여행, 레저스포츠 등을 소개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39.17상승 15.72 09/21
  • 코스닥 : 827.84상승 6.71 09/21
  • 원달러 : 1115.30하락 5.1 09/21
  • 두바이유 : 81.87상승 0.67 09/21
  • 금 : 77.35하락 0.18 09/21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