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준생 41%, "취업준비 막막해"… 여성·지방·예체능 계열

 
 
기사공유
신입공채를 준비하는 구직자 10명 중 4명 정도가 적당한 취업준비 방법을 찾지 못해 막막해 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잡코리아와 알바몬이 취업준비생 1239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취업준비 방법’에 대해 조사한 결과를 발표했다.
/사진=이미지투데이

이에 따르면 41.1%(*복수응답) 가 준비한다고 하지만 막상 적당한 방법을 찾지 못해 막막해 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취업준비에 대한 막막함은 ▲여성취준생(44.4%)들이 ▲남성취준생(32.5%)들에 비해 높았으며, 학교 소재지별로는 ▲지방 소재 대학 출신 취준생(43.7%)들이 ▲서울 소재 대학 취준생(36.1%)들에 비해 다소 높았다
/사진=잡코리아

전공별로 보면, ▲예체능계열 취준생들의 경우 ‘어떻게 취업준비를 해야 할지 막막하다’는 응답이 53.9%로 가장 높았으며, 다음으로 ▲사회과학계열(41.7%) ▲인문계열(41.1%) 순이었다. 반면 ▲경상계열(34.6%)과 ▲이공학계열(33.3%) 취준생들은 타 전공에 비해 다소 낮았다.

한편, 이들 취준생들의 구체적인 취업준비 방법으로는 ▲’취업포털 등을 자주 방문해서 취업 관련 정보를 수집한다’가 응답률 44.9%로 가장 많았으며, 이 외에 ▲영어점수 등의 스펙을 쌓고 있다(18.6%) ▲학내 게시판 등을 이용해 취업 정보를 수집한다(15.4%) ▲인턴십 프로그램 등에 참여한다(14.7%) ▲취업박람회에 참여한다(14.3%) ▲취업스터디 그룹을 만들어 함께 공부한다(9.8%) ▲교내외 면접 프로그램에 참여한다(6.1%) 등의 순이었다.

한편 올 하반기 입사를 희망하는 기업이 있는지 질문한 결과 72.6%가 있다고 응답했다. 구체적인 입사 희망 기업이 있다는 응답은 ▲남성취준생(81.2%)들이 ▲여성취준생(69.2%)에 비해 더 높았으며, ▲서울 소재 대학 취준생(78.4%)들이 ▲지방 소재 대학 취준생(71.5%)에 비해 다소 높았다.

전공별로는 ▲법학계열(81.3%)과 ▲이공학계열(78.4%) 취준생들의 경우 입사를 희망하는 구체적인 기업이 있는 경우가 높았으며, 상대적으로 ▲예체능계열(67.5%)과 ▲인문계열(71.1%)은 다소 낮았다.

하지만, 입사 희망 기업을 설정해 두고 있는 취준생 37.3%는 ‘현실적으로 입사 성공이 어려울 것 같다’고 보고 있었으며, 15.1%도 ‘입사 여부에 대해 잘 모르겠다’는 다소 부정적인 전망을 가지고 있었다. ▲’스펙을 좀 더 쌓으면 입사할 수 있을 것 같다’는 취준생도 41.9%로 비교적 높았으며, 반면 ▲’100% 입사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는 취준생은 5.7%로 소수에 불과했다. 현실적으로 희망기업의 입사가 어려울 것 같다는 응답은 ▲예체능계열(41.3%)과 ▲인문계열(40.6%)에서 다소 높게 나타났다.

취준생들이 생각하는 희망 기업 입사가 어려울 것 같은 이유로는 ▲스펙이 부족해서가 49.9%로 절반 가까이를 차지했으며, 이외에 ▲학벌이 좋지 않아서(21.5%) ▲많은 사람이 입사를 희망하는 기업이라 경쟁률이 높아서(16.1%) ▲해당 기업의 채용 규모가 적어서(6.3%) 등의 응답이 있었다.

 

강인귀 deux1004@mt.co.kr

출판, 의료, 라이프 등 '잡'지의 잡을 담당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39.17상승 15.72 09/21
  • 코스닥 : 827.84상승 6.71 09/21
  • 원달러 : 1115.30하락 5.1 09/21
  • 두바이유 : 78.80상승 0.1 09/21
  • 금 : 77.35하락 0.18 09/21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