젤 바르니 금세 오일로… 뷰티업계에 부는 ‘트랜스포밍’ 바람

 
 
기사공유
힐링 오일밤. /사진제공=라이크아임파이브
특이성분과 혁신기술로 만든 ‘트랜스포밍’ 화장품이 인기다. 피부에 닿으면 다른 제형으로 바뀌는 제품으로 소비자의 호기심을 자극해 주목받는다. 간편한 사용감도 인기 비결이다. 

이를테면 줄줄이 흘러내려 바르기 어려운 오일을 밤 형태로 만들어 깔끔하게 사용할 수 있도록 하는 식이다. 밤은 피부에 닿는 순간 촉촉한 오일로 변해 사용하기 편하고 피부에 쉽게 흡수된다.

특히 클렌징 제품의 경우 메이크업을 지워주는 1차 세안제와 각질과 피지 등 각종 노폐물을 제거하는 2차 세안제 역할을 모두 하기 때문에 번거로움을 덜 수 있다. 사용하는 화장품의 개수가 늘어나면 피부 표면과 손의 마찰이 증가한다. 이 때 예민한 피부라면 자극적일 수 있 수 있지만 트랜스포밍 화장품은 이런 걱정을 줄일 수 있다.

디올의 ‘프레스티지 르 보 데마끼앙’은 밤 형태였다가 피부에 닿으면 오일로 변하는 클렌저다. 로즈 왁스성분이 피부를 부드럽고 해주고 노폐물과 진한 메이크업까지 모두 지워준다. 엘리자베스 아덴의 ‘수퍼 스타트 프로바이오틱 클렌저 휩 투 클레이’도 피부에 바르면 1분쯤 뒤에 녹으면서 피부 속 노폐물을 흡착한다. 팩처럼 사용할 수 있고 은은한 향이 있다.

트랜스포밍 스킨케어 화장품도 관심이 뜨겁다. 일반적으로 스킨케어 단계에서는 묽은 것부터 되직한 제형의 제품을 손으로 바른다. 하지만 트랜스포밍 스킨케어 화장품은 묽은 타입의 토너나 로션처럼 발림성과 흡수력이 뛰어나고 에센스와 크림의 성분도 담고 있어 신개념 제형으로 각광받는다.

라이크아임파이브의 ‘힐링 오일밤’은 끈적임 없는 밤 형태지만 손으로 문지르면 오일로 변한다. 아보카도, 올리브, 포도씨오일과 시어버터를 함유해 피부를 건강하게 가꿔준다. 샤넬의 ‘이드라 뷰티 마스크 드 뉘어 까멜리아’는 피부에 바르면 물방울로 바뀌어 쉽게 흡수되는 오버나이트 마스크다. 까멜리아 꽃 성분이 피부를 보호하고 자연 방어시스템을 강화해준다.

화장품업계 관계자는 “오일 형태의 제품은 피부에 쉽게 흡수되지만 바르기 어려운 단점이 있는데 밤 형태인 트랜스포밍 제품은 이 문제를 보완했다”며 “피부에 닿으면 금세 녹아 간편하게 피부를 관리할 수 있고 사용하는 재미도 쏠쏠해 소비자들에게 좋은 평가를 받고 있다”고 말했다.
 

박성필 feelps@mt.co.kr

산업분야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68.32하락 14.2612:04 11/21
  • 코스닥 : 686.65하락 4.1612:04 11/21
  • 원달러 : 1131.80상승 612:04 11/21
  • 두바이유 : 62.53하락 4.2612:04 11/21
  • 금 : 65.51하락 0.6612:04 11/21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