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용섭 광주시장 "5월 단체에 110억원 구상권행사 재검토해야"

 
 
기사공유
이용섭 광주광역시장(사진)은 12일 5월 단체에 대한 구상권 행사와 관련해 "정부가 전면 재검토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 시장은 이날 성명을 통해 "국립아시아문화전당이 5월 단체를 상대로 110억원에 달하는 구상권 행사를 검토하고 있다는 소식에 심히 걱정스럽다"고 밝혔다.

그는 "문제의 발단이 된 ‘옛 전남도청 원형복원 촉구 농성’은 역사를 지키기 위한 처절한 몸부림이었다"며 "오월어머니들이 차디찬 농성장 바닥에서 2년의 시간을 버틴 것은 오직 하나, 진실을 바로 세우기 위함이었다"고 말했다.

이어 "옛 전남도청 복원사업은 단순히 건물 하나 복원하는 것이 아니라 5·18진실규명의 연장선으로 5·18민주화운동 마지막 항쟁지에 깃든 오월영령들의 고귀한 희생과 민주주의의 숭고한 뜻을 계승‧발전시켜 가는 일"이라고 강조했다.

또 "문재인 대통령과 정부가 이러한 광주의 간절한 열망에 응답했고, 문화체육관광부 주관으로 옛 전남도청 복원사업이 본격 추진되고 있는 상황에서 구상권 행사는 또 다른 분열과 갈등을 야기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광주시장으로서 정부에 대승적 결단을 촉구한다"며 "정부가 이 문제의 발단이 된 '옛 전남도청 원형복원 촉구농성'이 갖는 역사적·시대적 의미를 되새기고 갈등 해소와 국민대통합 차원에서 구상권 행사를 전면 재검토해 줄 것을 요청한다"고 말했다.

이어 "정부와 지자체, 전문가와 시민이 격 없이 소통하고 의견을 모아 협치의 모델로 완성될 수 있도록 정부의 현명한 판단을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국립아시아문화전당은 지난 2008년 6월부터 2년여간 5월 단체의 전당 공사현장 점거농성으로 공사가 지연되자 공사업체(4곳)에 110억원을 배상했다.
 

광주=정태관 ctk3312@mt.co.kr

머니S 호남지사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54.46하락 28.1209:16 11/21
  • 코스닥 : 681.01하락 9.809:16 11/21
  • 원달러 : 1131.80상승 609:16 11/21
  • 두바이유 : 62.53하락 4.2609:16 11/21
  • 금 : 65.51하락 0.6609:16 11/21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