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조6천억 규모 경기도 추경안, 도의회 통과

'이재명 지사 공약 예산' 힘 실어준 도의회

 
 
기사공유

▲ 12일 오전 경기도의회 제330회 임시회 3차 회의에서 1조 6000억여 원 규모의 제1회 추경 예산안이 통과된 후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발언하고 있다. / 사진제공=경기도의회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공약을 담은 첫 번째 추가경정예산이 경기도의회의 동의를 받아 무난하게 통과됐다.

이재명 지사가 역점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경기교통공사, 시장상권진흥원 설립 등에 관한 용역 예산이 추경 문턱을 넘으면서 후속 작업이 급물살을 탈 것으로 보인다.

도의회는 12일 제330회 임시회 4차 본회의를 열고 1조6천억 원 규모의 추경 예산안을 가결시켰다.

이날 통과된 추경에는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주요 공약사업인 ▶통학로 등 CCTV 설치 확대(30억3천300만 원) ▶시민순찰대 및 공공관리소 설립·운영(5억1천600만 원) ▶경기청년 공간조성(3억 원) ▶군복무 경기청년 상해보험 가입 지원(2억7천만 원) ▶전통시장 안전 확충 차원의 제세동기 지원(4억5천만 원) ▶화재안전요원 인건비(2억7천만 원) 등이 담겼다.

다만 안전행정위원회 심의에서부터 자율방범대·의용소방대 등 민간단체와의 중첩과 형평성 지적을 받았던 ‘시민순찰대’, ‘공공관리소’의 경우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심의 결과 ‘경기 행복마을지킴이’, ‘경기 행복마을관리소’로 명칭이 각각 변경됐다.

행복마을관리소는 아파트단지의 관리사무소와 같이 구도심 주택가에 위치해 일정 지역을 관리하게 되고, 행복마을지킴이가 상주하면서 치안과 방범, 복지 사각지대 발굴 등을 담당한다.

경기교통공사·시장상권진흥원 설립 등 관련 예산도 무난히 도의회 문턱을 넘었다.

이재명 지사의 공약이기도 한 경기교통공사와 시장상권진흥원 설립은 이번에 관련 예산이 추경에 편성되면서 본격적인 설립 절차를 밟는다. 

경기교통공사는 도내 교통시설·서비스를 통합 관리하는 전담기구이며, 시장상권진흥원은 전통시장과 골목상권 활성화를 위한 전담기구다.  
   
하지만 기본소득위원회와 관련된 예산 가운데 기본소득 정책 설계 등은 삭감되는 조정과정을 거쳤다. 도의회는 이날 경제실을 '경제노동실'로 변경하고 '소통협치국' 신설 등의 조직개편안도 함께 처리했다. 


이와함께 남경필 전 경기도지사의 정치실험이었던 집행부-도의회 간 연정의 구체적인 실행내용을 담은 ‘경기도 민생연합정치기본조례 폐지조례안’도 이날 도의회에서 가결되며 연정은 역사속으로 사라지게 됐다.

도의회는 노동행정 강화 차원에서 ‘경제실’을 ‘경제노동실’로 변경하고, 의회 등과의 소통을 위해 ‘소통협치국’ 신설 등을 포함한 이 지사의 집행부 조직개편안도 의결했다.

본회의에 참석한 이 지사는 “소중한 예산이 경기도민 모두에게 골고루 집행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며 "민선 7기 '새로운 경기도'의 첫 추경예산은 자랑스러운 경기도를 만들기 위한 살맛나는 첫걸음이 될 것이다. 경기 동북부지역을 평화통일 전진기지로 만드는 것으로 보답하겠다"고 말했다.



 

  • 0%
  • 0%


  • 코스피 : 2339.17상승 15.72 09/21
  • 코스닥 : 827.84상승 6.71 09/21
  • 원달러 : 1115.30하락 5.1 09/21
  • 두바이유 : 78.80상승 0.1 09/21
  • 금 : 77.35하락 0.18 09/21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