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화성' 경계조정 문제, 실행만 남았다

상생협력 약속 2개월 만에 해결 실마리…주민 의견수렵 중

 
 
기사공유

▲ 경기도가 제시한 경계조정안. / 자료제공=수원시
접점을 찾지 못한 채 4년째 답보 상태에 머물렀던 수원시와 화성시 간 경계조정 문제가 마침내 첫발을 뗐다.

수원시와 화성시 등에 따르면 지난달 22일 경기도를 비롯한 양측 지자체 관계자가 모여 경계조정 문제 해결을 위한 방안과 계획 등을 논의하는 자리를 가졌다.

염태영 수원시장과 서철모 화성시장이 지난 6·13지방선거 당시 '상생협력'을 약속한지 2개월 만이다.

이는 2014년 수원시가 '2030 도시기본계획'을 수립하는 과정에서 양측 경계가 맞닿는 망포4지구 개발과 관련해 경기도와 국토교통부로부터 화성시 행정구역을 포함한 종합적 개발계획을 세우라는 권고를 받은 뒤, 같은해 9월 시작된 양측 지자체 간 경계조정 협의 이후 사실상 문제 해결에 진전을 보인 첫 자리다.

2015년 4월 양측 지자체 관계자 및 전문가 등이 참석한 자문회의와 협의에 이어 7월에는 경기도가 양측 경계가 만나는 화성 반정2지구 예정지역과 수원 망포4지구 일부 지역 토지를 서로 교환하는 중재안을 내놨지만 이마저도 결렬됐다.

이후 지난 6·13지방선거 기간 오산시를 포함한 수원시와 화성시 시장 후보가 모여 "지역 간 갈등 문제를 합리적 대화로 해결하겠다"며 '상생협력 협의기구' 구성을 약속한 뒤 지난달 22일 경기도와 양측 지자체가 경계조정 해결을 위한 첫 회의를 가진 것이다.

화성시는 지난달 말부터 경계지역 반정동 주민들과 지역구 시의원을 대상으로 경계조정 동의 여부에 관한 의견을 모으고 있다.

수원시 관계자는 "수년째 화성시와의 경계조정 논의가 이뤄지지 않다가 선거 이후 의견수렴 진행 등 진전을 보이는 만큼 수원시도 빠른 시일 내 추진하도록 노력할 것"이라며 환영의 뜻을 밝혔다.

화성시 관계자는 "이전부터 수원시와 맞닿는 반정동 주민들의 경계조정 민원이 끊이지 않았었다"며 "의견수렴을 마치는 대로 다음 절차를 진행해 불합리한 경계조정으로 주민들이 피해를 입지 않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수원시와 화성시가 양측 시의회의 공식적인 의견을 들은 뒤 경계조정 동의안을 경기도에 넘기면 경기도는 도의회를 거쳐 행정안전부에 경계조정 건의안을 제출, 장관 승인 이후 지방자치법 시행령 개정에 따라 경계조정이 가능해진다.

 

  • 0%
  • 0%


  • 코스피 : 2082.58하락 17.9818:03 11/20
  • 코스닥 : 690.81하락 11.3218:03 11/20
  • 원달러 : 1125.80하락 2.818:03 11/20
  • 두바이유 : 66.79상승 0.0318:03 11/20
  • 금 : 66.17하락 0.3218:03 11/20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