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또청약 열기 계속되나… 연내 수도권 재개발 1764가구 공급

 
 
기사공유
서울 송파구의 아파트 밀집지역. /사진=김창성 기자
연말까지 서울 등 수도권에서 재개발사업을 통해 1만1700여가구가 쏟아진다. 특히 수도권 여러 지역이 조정대상지역 등 규제지역으로 묶여 있어 분양가 규제가 시행 중이라 전매금지, 대출규제에도 로또청약을 기대하는 많은 예비청약자들로 인해 치열한 경쟁이 예상된다.

13일 부동산시장 분석업체 부동산인포에 따르면 연내 서울 등 수도권에서 재개발을 통해 지난해 같은 기간(4552가구) 보다 2.6배 많은 수준인 총 1만1764가구가 분양될 계획이다(아파트기준. 임대제외).

분양물량이 지난해보다 크게 늘어 공급에 다소 숨통이 트일 수 있겠지만 지난 8월까지 수도권 분양시장 청약 현황을 살펴봤을 때 9월 이후에도 청약 경쟁은 만만치 않을 전망이다.

올해 1~8월까지 서울 등 수도권에서 분양된 단지는 94곳, 총 4만2189가구(특별공급 제외한 일반분양). 이중 전체의 75.5%인 71개 단지 3만3328가구가 순위 내에 청약이 마감됐다. 서울의 경우 이 기간 총 21개 단지가 분양해 100% 청약 순위 내에 마감됐다.

권일 부동산인포 리서치팀장은 “재개발은 주로 원도심 등 기본적인 인프라가 잘 갖춰진 곳에 노후불량주택을 정비하는 만큼 새 아파트 수요가 많다”며 “최근 감정원 등 시세조사기관의 발표 결과 상승률은 둔화됐어도 여전히 아파트값은 오르고 있어 분양가 규제가 시행 중인 서울 등 수도권 곳곳에서 로또청약 열기가 재현되기 쉽다”고 분석했다.


 

김창성 solrali@mt.co.kr

머니S에서 건설·부동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39.17상승 15.72 09/21
  • 코스닥 : 827.84상승 6.71 09/21
  • 원달러 : 1115.30하락 5.1 09/21
  • 두바이유 : 78.80상승 0.1 09/21
  • 금 : 77.35하락 0.18 09/21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