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값 잡힐까, 놓칠까… 추가 ‘부동산대책’ 오늘 오후 발표

 
 
기사공유
서울 시내 한 공인중개업소. /사진=뉴스1 DB
과열된 집값을 잡기위한 정부의 추가 종합 부동산대책이 13일 발표된다. 지난 7월 발표된 세법개정안 보다 강화된 내용이 담길지 시장이 이목이 쏠린다.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이날 오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주택시장 안정 방안 관련 관계부처 합동브리핑’ 열고 관련 내용을 발표한다.

김 부총리는 이어 ‘관계부처 상세브리핑’을 열고 발표 내용 등에 대한 자세한 설명을 덧불일 예정이다.

앞서 정부는 “모든 대안을 열고 여러 자료를 다 검토 중”이라고 밝혔다. 그동안 계속된 부동산대책 발표에도 과열된 집값이 잡히지 않자 진통을 겪었던 만큼 이번 대책에 어느때보다 신중을 기했음을 시사했다.

정부는 지난 대책을 통해 종합부동산세 최고세율을 2.0%에서 2.5%로 상향조정한 바 있는데, 이번 대책에는 종부세 최고세율을 3%까지 올릴 것이라는 전망도 나온다. 일각에서는 종부세 세부담 상한도 현행 150%에서 300%까지 상향할 것이이라고 주장한다.

정부는 과표에 적용하는 공정시장가액비율은 현행 80%에서 2020년에 90%까지 인상하겠다고 발표한 바 있지만 인상시기가 앞당겨질지, 공정시장가액비율이 100%까지 확대될지는 지켜볼 대목이다.

이밖에 양도소득세 비과세 기간도 3년에서 2년에서 단축하는 방안이 담길지도 주목된다.


 

김창성 solrali@mt.co.kr

머니S에서 건설·부동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08.98상승 5.97 09/18
  • 코스닥 : 831.85상승 2.97 09/18
  • 원달러 : 1123.20하락 3.4 09/18
  • 두바이유 : 78.05하락 0.04 09/18
  • 금 : 76.43상승 0.12 09/1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