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해-하동 잇는 노량대교, 13일 오후 6시 전면 개통

 
 
기사공유
경남 남해군과 하동군을 잇는 제2의 남해대교인 '노량대교'가 12일 개통식을 마치고 13일 오후 6시부터 전면 개통한다. /사진=뉴스1

경남 하동군과 남해군을 잇는 노량대교가 13일 오후 6시부터 전면 개통된다. 

노량대교는 기존 남해대교보다 330m 긴 총연장 990m로, 국토교통부가 총 사업비 3913억원을 투입해 남해군 고현면에서 하동군 금남면을 잇는 국도 19호선(13.8㎞)의 기존 2차로를 4차로로 확장·신설하는 사업 일환으로 추진됐다.

이 사업은 2009년 착공한 후 지난해 일부구간이 개통됐고 이번에 남해와 하동을 연결하는 노량대교를 개통하면서 전체 구간을 잇는 도로망을 완성하게 됐다.

노량대교의 개통으로 운행거리는 4㎞(18㎞→14㎞), 운행시간은 10분(28분→18분) 단축됐고 교통안전성이 크게 향상돼 지역 간선도로로서의 도로이용 편익이 증가됐다. 

특히 이번에 개통되는 남해군 설천면-하동군 금남면 구간은 이순신 장군의 마지막 격전지인 노량해협 구간이다. 

노량대교는 1973년 2차로로 건설된 기존 남해대교를 대체하는 교량으로 한려해상국립공원의 해양오염 방지와 공사비 절감을 위해 148.5m 높이의 주탑을 육상에 설치했다.

앞서 부산지방국토관리청은 12일 노량대교 하동측 종점에서 개통식을 가졌다. 

이날 개통식에는 정태화 부산지방국토관리청장·이상헌 국토부 간선도로과장 등 시행청 관계자, 이용표 경남지방경찰청장, 윤성혜 경남도 재난안전건설본부장, 윤상기 하동군수와 장충남 남해군수, 여상규 국회의원, 양 지역 광역·기초의원, 주민 등 200여명이 참석했다.

개통식에 이어 행사에 참석한 기관·단체장과 시행·시공사 관계자, 지방의원, 언론인 등 60여명이 차량에 탑승해 노량대교와 감암터널 2.2㎞를 둘러보는 시승식을 가졌다.

이후에는 양 지역 체육회 주관으로 하동·남해 기관·단체장과 읍·면 대표, 언론인 등 양 지역 1000명씩 총 2000여명이 노량대교 개통을 기념하는 걷기행사를 하며 상생 발전과 화합을 다졌다.
  
 

김경은 silver@mt.co.kr

머니S 생활경제부 김경은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08.98상승 5.97 09/18
  • 코스닥 : 831.85상승 2.97 09/18
  • 원달러 : 1123.20하락 3.4 09/18
  • 두바이유 : 78.05하락 0.04 09/18
  • 금 : 76.43상승 0.12 09/1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