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하성 아파트 5억 껑충”… 자유한국당, 정부 부동산대책 맹폭

 
 
기사공유
김성태(왼쪽)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와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이 지난 12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부동산대책관련 긴급 기자간담회를 열기 위해 이동하는 모습. /사진=뉴스1 임세영 기자
자유한국당이 정부의 부동산정책을 맹폭했다. 그러면서 재개발·재건축 규제 완화, 주택 확대 등 자유한국당 차원의 대안을 제시하며 이를 수용할 것을 요구했다.

김병준 자유한국당 혁신비상대책위원장은 지난 12일 오후 국회에서 긴급 기자간담회를 열고 “수요억제 정책에 대한 비판이 일자 정부도 공급 확대를 검토하고 있지만 주로 서울 외곽에 주택을 공급하겠다는 것”이라며 “하지만 지금의 주택 부족은 총량이 아니라 서울 도심에 양질의 주택이 부족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그린벨트 해지보다 규제일변도의 서울 도심의 재개발·재건축 규제를 정상화해 양질의 주택 공급을 확대해야 한다”며 “우선 올 초부터 강화했던 안전진단 기준 강화부터 원래대로 돌려놔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성태 원내대표는 강남에 거주하는 현 청와대, 정부인사의 집값 폭등 사례를 일일이 열거하며 정부를 압박했다. 그는 “장하성 청와대 정책실장의 24억원 아파트가 지난해 8·2대책 이후 4억5000만원 올랐고 김현철 경제보좌관도 5억8000만원, 백운규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아파트는 1년 만에 무려 7억원 이상 올랐다”며 “장 실장은 모든 사람이 강남에 살 필요는 없다 했는데 강남 아파트로 불과 1년 새 웬만한 직장인 연봉의 10배 수입을 올렸다”고 꼬집었다.

김 원내대표는 문재인 대통령도 겨냥했다. 그는 “부동산 가격을 잡으면 피자 한판 쏘겠다 하셨는데 돈 굳어서 좋은지 여쭙고 싶다”며 “피자는 집값 오른 장 실장이 쏘시고 대통령은 제대로 된 부동산대책을 만들어달라”고 비꼬았다.

한편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오늘(13일) 오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주택시장 안정 방안 관련 관계부처 합동브리핑’ 열고 과열된 집값을 잡기위한 정부의 추가 종합 부동산대책을 발표한다.
 

김창성 solrali@mt.co.kr

머니S에서 건설·부동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00.56상승 8.1618:03 11/19
  • 코스닥 : 702.13상승 11.9518:03 11/19
  • 원달러 : 1128.60상승 0.118:03 11/19
  • 두바이유 : 66.76상승 0.1418:03 11/19
  • 금 : 66.49상승 1.118:03 11/19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