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오늘(13일)부터 정치분야 대정부질문… '고용악화·정상회담' 등 예상

 
 
기사공유
서울 여의도 국회. /사진=머니투데이

여야가 오늘(13일)부터 '정치 분야'를 시작으로 정기국회 대정부질문에 돌입한다.

정치 분야 대정부질문에는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에서 박영선·박광온·박홍근·금태섭·최인호 의원이, 자유한국당에서 김무성·주호영·김태흠·정용기·윤한홍 의원이 질의에 나선다. 바른미래당에서는 오신환·이태규 의원이, 비교섭단체에서는 추혜선 정의당 의원이 나온다.

이날 정치 분야 대정부질문에서는 헌법 개정과 선거제 개편, 적폐청산 논쟁 등이 주요 쟁점으로 꼽힌다. 특히 주제가 '정치'인 만큼 문재인정부의 소득주도성장과 고용대책, 4·27 판문점선언 국회 비준동의와 제3차 남북정상회담 등 광범위한 내용들이 다뤄질 것으로 예상된다.

여야 모두 대정부질문 첫날부터 전투력과 무게감, 전문성을 갖춘 중진급 의원을 전면에 내세운 것도 치열한 공방에 대비하기 위한 전략으로 보인다.

국회는 이날 정치 분야 대정부질문에 이어 14일에는 외교·통일·안보 분야, 17일은 경제 분야, 18일은 교육·사회·문화 분야 대정부질문을 진행한다.

다만 17일과 18일 대정부질문은 야당인 한국당과 바른미래당에서 오는 18일부터 진행되는 제3차 남북정상회담 이후로의 연기를 주장하고 있다.



 

강산 kangsan@mt.co.kr

강산 기자입니다. 열심히 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39.17상승 15.72 09/21
  • 코스닥 : 827.84상승 6.71 09/21
  • 원달러 : 1115.30하락 5.1 09/21
  • 두바이유 : 81.87상승 0.67 09/21
  • 금 : 77.35하락 0.18 09/21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