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경덕 교수 "일본 자위대, 제주도 올 때 '전범기' 떼라"

 
 
기사공유
애국국민운동대연합 회원들이 서울 성북동 주한 일본대사관저 앞에서 일본 군국주의를 상징하는 전범기를 찢는 행위를 펼치고 있다./사진=뉴스1

다음달 제주에서 열리는 ‘2018 대한민국 해군 국제관함식’에 일반 해상 자위대 함정이 ‘전범기(욱일기)’를 달고 참가할 예정인 가운데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가 자위대 측에 “제주 입항시 전범기는 달지말라”는 이메일을 보냈다.

13일 서 교수는 이메일을 통해 이같이 밝히며 “행사에 초대를 받아 참여하는 것은 좋으나 일본 제국주의를 상징하는 전범기를 군함에 다는 건 있을 수 없는 일이다. 역사를 제대로 직시한다면 스스로 게양하지 않는 것이 기본적인 예의다”고 강조했다.

또 그는 "독일은 전쟁후 '나치기' 사용을 법으로도 금지시켰다. 하지만 일본은 패전 후 잠시 동안만 사용을 안하다가 다시 전범기를 부활시킨 것은 제국주의 사상을 버리지 못했다는 증거다. 부디 독일을 보고 좀 배워라"라고 질타했다.

특히 서 교수는 무라카와 유타카 해상막료장(해군참모총장)에게는 이메일과 같은 내용의 항의편지와 전범기에 관한 역사적 사실이 담겨있는 동영상 CD 등을 동봉해 현재 국제우편으로도 보낸 상황이다.

이에 대해 서 교수는 "이런 상황 속에 우리 해군은 국제법상 일본 함정이 전범기를 단 채 제주해상에 정박해 있는 것을 막을 수 없으니 국민들이 이해해달라고 하는데 이는 자국민의 정서를 무시한 처사다"고 꼬집었다.

그는 "만약 이번에 전범기 다는걸 한국에서 대응을 안하면 일본은 또 다른 곳에서 이번 일을 사례로 들며 전범기 사용의 정당성을 주장할 것이 뻔하다. 그렇기에 이번에 반드시 막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편 서경덕 교수는 2018 러시아월드컵 공식 인스타그램에 사용된 전범기 응원사진을 교체하는 등 세계적인 기관 및 글로벌 기업에서 사용해온 전범기 디자인을 꾸준히 바꿔오고 있다.

 

심혁주 simhj0930@mt.co.kr

생활경제팀 심혁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68.51하락 14.0712:11 11/21
  • 코스닥 : 686.30하락 4.5112:11 11/21
  • 원달러 : 1132.10상승 6.312:11 11/21
  • 두바이유 : 62.53하락 4.2612:11 11/21
  • 금 : 65.51하락 0.6612:11 11/21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