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끼줍쇼' 마이크로닷 "연인 홍수현♥, 내 첫사랑"

 
 
기사공유
한끼줍쇼 마이크로닷 홍수현. /사진=JTBC 방송캡처

‘한끼줍쇼’ 마이크로닷이 홍수현이 첫사랑이라고 고백해 부러움을 자아냈다. 지난 12일 오후 방송된 JTBC 예능프로그램 ‘한끼줍쇼’에서는 효린과 마이크로닷이 여수에서 밥동무로 나섰다.

이날 마이크로닷은 강호동과 한팀을 이뤄 한끼 도전에 성공했다. 저녁식사를 마친 두 사람은 한끼식구가 된 어머니 아버지의 러브스토리에 빠져들었다.

서로 앞집과 뒷집 이웃사촌으로 자연스럽게 정이 들었다고 고백한 어머니 아버지는 수줍은 미소를 지었다. 이어 “그 당시에는 연애하는 게 소문나면 잘못하면 결혼도 못했다. 중매도 안 들어왔다. 지금 분위기와는 달리 상상도 할 수 없었다”고 말했다.

이에 강호동이 “아버지 우리 마닷이는 어떻게 하냐”고 말하자 마이크로닷은 당황한 듯 너털웃음을 지었다. 당황한 마이크로닷은 웃다가 침까지 튀었다. 강호동은 "(연애 중인 게) 만천하에 다 공개됐다. 네가 사랑한다고 고백하지 않았나. 그런데 침을 뱉냐"고 너스레 떨었다.

강호동은 마이크로닷에게 "(홍수현이) 첫사랑이냐"고 물었다. 마이크로닷은 망설임 없이 "그렇다"고 답했다. 그리고는 슬레이트를 치며 자체 편집을 시도했다.

이대로 끝낼 강호동이 아니었다. 옛날엔 이웃끼리 연애하는 걸 남부끄러워했다는 말에 마이크로닷은 "요즘 시대엔 이웃이면 땡큐다"고 말했다. 강호동은 꼬리를 물어 "(홍수현과) 이웃이냐"고 물었고 마이크로닷은 "멀다"고 답했다. 그러자 강호동은 "그래서 독립하는 거냐"고 물어 마이크로닷을 또 한번 당황케 했다.

방송 말미 마이크로닷은 부모님을 향해 영상편지를 띄웠다. 그는 "어머니 아버지 항상 떨어져서 자랐지만 아빠 엄마 바라보면서 책임감도 배웠고 한국에서 형이랑 같이 해내가고 있다. 사랑한다"는 메시지를 전했다.

강호동은 "한명 더 남았잖아"라면서 홍수현을 또 다시 언급했다. 마이크로닷은 부끄러워하면서 "다음에 하겠다"고 말했다. 강호동이 "다음에 못 나온다"고 하자 마이크로닷은 손하트로 그녀에게 애정을 표현해 분위기를 달달하게 만들었다.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생활경제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08.98상승 5.97 09/18
  • 코스닥 : 831.85상승 2.97 09/18
  • 원달러 : 1123.20하락 3.4 09/18
  • 두바이유 : 78.05하락 0.04 09/18
  • 금 : 76.43상승 0.12 09/18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