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하라 남친폭행, 경찰조사 예정… "결별 요구에 격분"

 
 
기사공유
구하라 남친폭행. /사진=임한별 기자

카라 출신 구하라(27)가 남자친구를 폭행한 혐의로 경찰 조사를 앞두고 있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서울 강남경찰서는 13일 "구하라가 서울 강남구 논현동 소재 빌라에서 남자친구 A씨(27)를 폭행했다는 신고를 접수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구하라는 헤어디자이너인 남자친구 A씨가 결별을 요구하자 이에 격분해 A씨를 폭행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사건을 접수했다"며 "당사자와 연락해 출석 일정을 잡아서 조사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앞서 구하라가 약을 먹고 서울의 한 병원에 실려왔다는 지라시가 돌아 많은 이들을 놀라게 했다. 이에 구하라 소속사 콘텐츠와이는 "구하라가 그동안 수면장애, 소화불량으로 치료를 받아왔다"며 "처방받았던 치료약을 복용했다가 몸 컨디션이 안 좋아져 병원을 찾아서 치료를 받고 있다. 심각한 상태는 아니다. 안정을 취하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한편 구하라는 2008년 걸그룹 카라 멤버로 정식 데뷔, 가수와 배우를 오가며 활발하게 활동했다. 현재 JTBC4 예능프로그램 '마이 매드 뷰티 다이어리'에 출연 중이다.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생활경제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39.17상승 15.72 09/21
  • 코스닥 : 827.84상승 6.71 09/21
  • 원달러 : 1115.30하락 5.1 09/21
  • 두바이유 : 78.70하락 0.7 09/21
  • 금 : 77.53상승 0.51 09/21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