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화수육개장, 허위 과장광고등 문제 제기 … 공정위에서 판단받을 예정

 
 
기사공유


육개장 전문 프랜차이즈인 ‘이화수육개장’이 가맹점 출점 시 허위과장광고와 정보공개서 미제공 등의 문제가 제기됐다.

이와관련해 한 매체는 현재 공정거래위원회는 이 같은 내용을 바탕으로 조사에 착수했으며 폐점한 곳의 점주는 본사와 소송 진행중에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고 전했다.

이 매체의 보도에 따르면, 현재 강원도 신도시에 가맹점을 낸 A씨의 경우 본사의 잘못된 정보를 바탕으로 매장을 열어 막심한 손해를 보고 있다고 주장했다.

A씨가 주장한 내용은 상권조사에 대한 본사의 능력과 허위 매출예상근거 자료, 허위 과장정보 제공 등이다.

이와관련해 이화수전통육개장측은 "A씨와 분쟁은 오랜기간동안 지속되고 있으나 합의가 이뤄지지 않고 있다"라며 "본사 입장에선 최대한 노력하였으나 결국 공정거래위원회 분쟁조정으로 진행될것 같다"고 전했다.
 

강동완 enterfn@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편집국 선임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76.55하락 6.0318:03 11/21
  • 코스닥 : 695.72상승 4.9118:03 11/21
  • 원달러 : 1131.60상승 5.818:03 11/21
  • 두바이유 : 62.53하락 4.2618:03 11/21
  • 금 : 65.51하락 0.6618:03 11/21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