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환경·동물복지 친화 라이프… “비건페스타에서 챙겨요”

 
 
기사공유
엑스컴인터내셔널, 내년 1월25일 비건 페스타 주최

내년 1월25일 서울 양재 aT센터에서 비건 페스타가 열린다. /사진제공=엑스컴인터내셔널

채식박람회 ‘서울 베지노믹스 페어-제1회 비건 페스타’(비건 페스타)가 내년 1월25일부터 사흘간 서울 양재 aT센터에서 열린다.

비건 페스타 주최측인 엑스컴인터내셔널(대표 박명희)에 따르면 비건(Vegan)은 고기는 물론 우유, 달걀을 먹지 않는 엄격한 채식주의자를 가리킨다. 건강과 환경의 관점에서 국내에서도 채식인구가 늘고 있다.

관련 단체에서는 우리 채식인구를 150만명으로 추산한다. 또 간헐적 육식을 하는 채식애호가인 플렉시테리안(Flexitarian)까지 그 범위를 넓히면 1000만명 수준이다.

이번 비건 페스타에서는 샐러드, 디저트 등 비건식품을 비롯해 패션&뷰티, 생활소비재, 여행까지 비건 관련 모든 상품을 한자리에서 만날 수 있다.

또 비건 세미나, 육류대체 비건식품 영양 비교 강좌, 스타셰프 쿠킹 클래스, 매크로바이오틱 요리하기 등의 체험행사와 비건 전문의 아토피 케어 강연, 동물복지 세미나, B2B 비즈니스 상담코너도 마련된다.

채식시장(베지노믹스)도 식품을 중심으로 최근 3년 사이 연간 50% 이상의 급성장을 거듭해 2조원대 규모다. 단백질이 풍부한 콩이나 버섯으로 만든 유사고기를 탕수육, 콩까스, 햄버거로 선보이며 인기몰이를 하고 있다.

야채라면, 채소만두, 현미돈가스, 비건초콜릿 등 다양한 신제품이 출시됐다. 농심, 오뚜기 등 식품 대기업과 스타벅스에서도 비건 푸드를 접할 수 있다. 비건인을 위한 전문 카페와 레스토랑, 베이커리도 빠르게 늘고 있다.

내년 1월25일 서울 양재 aT센터에서 비건 페스타가 열린다. /사진제공=엑스컴인터내셔널

국내 채식시장 성장세를 낙관하는 분위기가 감지된다. 건강과 다이어트만이 아니라 환경과 동물복지 차원에서 비건 라이프를 고집하는 인구가 늘고 있어서다.

생활소비재에서도 동물재료를 배제한 패션, 동물실험을 금지한 화장품 소비가 증가한 점도 주목된다. 또 이미 1000만명을 넘어선 ‘펫족’들이 동물성 성분이 전혀 없는 펫 사료를 선호하는 경향도 있다.

박명희 엑스컴인터내셔널 대표는 “이번 박람회가 국내 채식시장 발전의 견인차가 되길 기대한다”면서 “비건인들이 원하는 상품들을 한자리에서 만나는 B2C 장터와 커뮤니티 콘텐츠를 준비하는 한편 업계 비즈니스와 마케팅을 위한 B2B 프로그램도 제공하겠다”고 말했다.


 

박정웅 parkjo@mt.co.kr

공공 및 민간정책, 여행, 레저스포츠 등을 소개합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39.17상승 15.72 09/21
  • 코스닥 : 827.84상승 6.71 09/21
  • 원달러 : 1115.30하락 5.1 09/21
  • 두바이유 : 78.80상승 0.1 09/21
  • 금 : 77.35하락 0.18 09/21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