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 “9·13부동산대책 지지… 추가정책도 필요”

 
 
기사공유
박원순 서울시장. /사진=뉴스1 이광호 기자
“정부가 발표한 부동산대책으로 시장이 안정화될 것을 기대하고 지지한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14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을 통해 9·13부동산대책에 대한 믿음을 드러냈다.

박 시장은 “저는 예전부터 서울의 집값 상승을 잡기 위한 방안으로 보유세 강화 등이 필요하다고 말해 왔다”며 이 같이 밝혔다.

그는 “집은 ‘사는 것’이 아닌 ‘사는 곳’이고 이런 패러다임이 확립될 수 있도록 정책적 유도를 해 나가는 것이 정부의 역할”이라며 “이를 위해 보유세 강화, 다주택자에 대한 투기수요 차단 정책과 같은 핵심적인 조치가 실행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물론 1100조원이 넘는 시중 유동자금에 대한 대책 마련도 필요하다는 여론이 많고 그래서 이번 대책으로만 끝낼 것이 아니라 추가 대책이 필요하다”며 “부동산시장을 면밀히 살피고 투기로 인한 불로소득이 아닌 중산층과 서민의 주거안정을 위해서라면 추가적인 정책수단도 마다하지 않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마지막으로 박 시장은 “앞으로 서울시는 주택공급 확대 정책과 관련해 분명한 원칙을 갖고 정부와 협력할 것”이라며 “특히 서민 주거안정을 위한 공공임대주택의 지속적인 보급을 통해 집 걱정 없는 서울의 미래를 만들겠다”고 다짐했다.


 

김창성 solrali@mt.co.kr

머니S에서 건설·부동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39.17상승 15.72 09/21
  • 코스닥 : 827.84상승 6.71 09/21
  • 원달러 : 1115.30하락 5.1 09/21
  • 두바이유 : 78.80상승 0.1 09/21
  • 금 : 77.35하락 0.18 09/21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