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푸드, 이영호 대표 등 임직원 60명 ‘아이스버킷 챌린지’ 참여

 
 
기사공유
지난 13일 롯데푸드 천안공장에서 이영호 대표 등 임직원 60명이 아이스버킷 챌린지에 동참하고 있다. /사진=롯데푸드 @머니S MNB, 식품 외식 유통 · 프랜차이즈 가맹 & 유망 창업 아이템의 모든 것
이영호 롯데푸드 대표이사와 롯데푸드 샤롯데봉사단 임직원 60명이 지난 13일 롯데푸드 천안공장에서 루게릭병(근위축성측삭경화증) 환우를 돕기 위한 릴레이 캠페인인 ‘아이스버킷 챌린지’에 참여했다고 14일 밝혔다.

올해 창립 60주년을 맞은 롯데푸드는 임직원 60명이 캠페인에 자발적으로 동참하고 기부금 600만원도 마련했다. 기부금은 루게릭병 환우를 위한 비영리재단법인인 승일희망재단에 전달한다.

현재 국내에는 약 3000명의 루게릭 환우가 투병 중이며 기부금은 국내 최초의 루게릭요양병원 건립을 위해 사용된다.

이영호 대표는 지난달 23일 아이스버킷 챌린지에 참여한 이영구 롯데칠성음료 대표의 지명으로 이번 롯데그룹 릴레이 아이스버킷 챌린지에 동참하게 됐다. 롯데그룹 아이스버킷 챌린지는 롯데월드를 시작으로 롯데건설·롯데칠성음료·롯데푸드로 이어졌다.

이 대표는 다음 주자로 이완신 롯데홈쇼핑 대표를 지명했다.

아이스버킷 챌린지는 루게릭병에 대한 관심을 환기시키는 동시에 루게릭 환자를 돕기 위한 릴레이 기부 캠페인이다. 2014년부터 전세계적으로 확산된 캠페인으로 머리에 찬 얼음물을 뒤집어쓴 참여자가 다음 참여자를 지목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찬 얼음물이 닿을 때처럼 근육이 수축되는 루게릭병의 고통을 잠시나마 함께 느껴보자는 취지에서 만들어졌다.

이 대표는 “임직원들과 함께 아이스버킷 챌린지에 동참하면서 루게릭 환우의 고통을 간접적으로나마 느껴볼 수 있었다”며 “많은 사람들의 따뜻한 마음과 관심이 전해져 루게릭 환우들에게 조금이나마 힘이 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허주열 sense83@mt.co.kr

<머니S> 산업1팀에서 유통·제약·의료분야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취재원, 독자와 신의를 지키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많은 제보 바랍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339.17상승 15.72 09/21
  • 코스닥 : 827.84상승 6.71 09/21
  • 원달러 : 1115.30하락 5.1 09/21
  • 두바이유 : 78.80상승 0.1 09/21
  • 금 : 77.35하락 0.18 09/21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