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문 대통령, 서해 직항로로 평양 방문… 주요일정 생중계"(종합)

 
 
기사공유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지난 4월27일 오후 판문점 평화의 집에서 열린 남북정상회담에서 한반도의 평화와 번영, 통일을 위한 판문점 선언문에 서명 후 서로 손을 잡고 있다. /사진=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이 오는 18일 열리는 '2018 평양 남북정상회담'에 서해직항로를 통해 평양을 방문한다. 김정은 위원장과의 평양 첫 만남 등 주요일정도 생중계된다.

권혁기 청와대 춘추관장은 14일 오후 춘추관에서 남북정상회담 고위급실무회담 결과 브리핑을 갖고 "문 대통령과 대표단은 서해직항로로 평양을 방문키로 했다"면서 "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첫 만남 순간을 비롯해 두 정상의 주요 일정은 생중계를 통해 전 세계에 전파된다"고 밝혔다.

이에 남측 대표단은 오는 16일 육로를 이용해 먼저 방북한다. 권 관장은 "남북 정상회담 일정에 대한 큰 줄기는 다 합의가 됐다고 본다"면서 "주요 일정은 오늘 발표하지 않고, 남북 정상회담 준비위원회 차원에서 발표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권 관장은 방북단 규모와 관련해 "200명 보다 실무 기술요원에 대한 배려를 조금 더 받았다"면서 "남북이 성공적인 평양 정상회담에 흔쾌히 큰 뜻을 모으고 원활하게 합의가 됐다"고 설명했다.

앞서 남북은 이날 오전 9시부터 오후 2시까지 판문점에서 정상회담을 위한 실무회담을 가졌다. 별도의 휴식 시간 없는 릴레이 회담이었다.

남측은 김상균 국가정보원 2차장을 수석대표 한 윤건영 청와대 국정기획상황실장, 권혁기 춘추관장, 최병일 경호본부장이 대표단으로 나섰다.

북측은 김창선 국무위원회 부장을 수석대표로 김철규 호위사령부 부사령관, 리현 통일전선부 실장, 김병섭 노동당 선전부 과장 등으로 대표단을 구성했다.

한편 합의문은 남측 대표의 김상균 국정원 2차장이, 북측 대표 김창선 부장이 서명했다.
 

류은혁 ehryu@mt.co.kr

머니S 류은혁 기자입니다. 이면의 핵심을 전달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71.23하락 9.2118:01 11/13
  • 코스닥 : 670.85상승 0.0318:01 11/13
  • 원달러 : 1133.30하락 0.618:01 11/13
  • 두바이유 : 70.12하락 0.0618:01 11/13
  • 금 : 70.59상승 1.2318:01 11/1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