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록체인 서울 2018] 블록체인 키워드는 '실생활 접목'

 
 
기사공유
17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D홀에서 ‘블록체인 서울 2018’ 컨퍼런스가 막을 올렸다. /사진=임한별 기자

국내외 블록체인 전문가들이 “블록체인시장은 투기가 아닌 실제 사용 사례가 늘어날 것”이라며 앞으로 블록체인의 키워드는 ‘실생활’ 이라는 의견을 내놨다.

17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D홀에서 개최된 ‘블록체인 서울 2018’에 참석한 캐서린 브라이트만 테조스 최고경영자(CEO)는 “앞으로는 가상화폐시장은 점차 안정화될 것”이라며 “실생활에 적용되는 사례가 많아질수록 시장이 안정될 것”이라고 말했다.

존 리 온톨로지 창업자도 "아직 1000명의 일간접속자가 존재하는 블록체인 서비스가 없을 정도로 실사례가 많지 않지만 이제는 금융서비스와 의료분야 등에서 실사용 사례가 등장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블록체인기술에 대한 대중의 이해도가 여전히 낮지만 각국 정부가 규제를 통해 시장을 정립하면 암호화폐의 사용처가 더 많아질 것"이라고 말했다.

박승호 플레타 대표는 “가상화폐 사용처가 명확하게 결정되면 그게 상응하는 가치평가가 따를 것”이라고 말했다. 박 대표는 이어 “이를 위해서는 가상화폐의 가치를 평가하는 새로운 코인이 나와야 한다는 것이 개인적인 생각”이라고 덧붙였다.

다만 시간적인 여유가 필요하다는 주장도 제기됐다.

최예준 보스코인 CEO는 “블록체인 송금서비스는 성숙기에 곧 진입하겠지만 나머지 기술은 개념이 나온 것도 2~3년에 불과하다”며 “어떤 산업이든 성숙단계에 이르기까지 시간이 필요한데 블록체인은 시장이 벨류를 너무 높게 잡은 탓에 개발자와 투자자 모두 급해졌다. 조금 여유를 두고 시장이 성장하는 편이 바람직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박흥순 soonn@mt.co.kr

<머니S> 산업1팀 IT담당 박흥순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62.33상승 0.1118:01 09/17
  • 코스닥 : 644.28상승 5.6918:01 09/17
  • 원달러 : 1190.70상승 7.618:01 09/17
  • 두바이유 : 69.02상승 8.818:01 09/17
  • 금 : 63.88상승 5.5218:01 09/17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