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부터 고객 금융정보 클라우드 이용 확대

 
 
기사공유
/사진=이미지투데이
내년부터 금융회사가 고객의 개인신용정보나 고유식별정보를 클라우드에 올리고 활용할 수 있게 된다. 금융당국이 핀테크 혁신 성장을 촉진하기 금융회사의 클라우드 이용 범위를 열어주기로 했다. 

금융위원회는 19일 이 같은 내용의 전자금융감독규정 개정안을 입법 예고했다. 금융회사가 클라우드에 개인신용정보·고유식별정보를 저장하지 못했던 규제를 완화하는 게 핵심이다. 

전세계적으로 금융데이터는 혁신과 경제적 가치 창출이 큰 분야로 평가받는다. 하지만 우리나라는 데이터 자원 이용범위가 제한돼 서비스 활용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클라우드는 대형 서버에 데이터나 소프트웨어를 저장해두고 인터넷으로 접속해 쓸 수 있는 시스템을 말한다. 개인용으로는 구글 드라이브나 네이버 클라우드가 있다. 기업 입장에서는 서버나 소프트웨어 등을 저장할 실물 시스템을 구축하는 비용을 줄일 수 있다.

앞으로 금융회사와 전자금융업자는 개인신용정보나 고유식별정보를 포함한 정보도 클라우드에서 이용할 수 있다. 대신 클라우드 서비스의 안전성 기준은 강화한다. 금융당국은 금융분야의 특수성을 반영한 위험평가관리와 침해사고 예방 및 대응, 안전성 확보조치 등 클라우드 이용과 제공 기준을 마련할 방침이다.

클라우드의 내부통제도 강화된다. 개인신용정보·고유식별정보를 포함하지 않은 비중요 정보시스템에 대해서는 안전성 평가없이 정보보호위원회 심의를 거쳐 지정·운영했지만 앞으로는 클라우드서비스 이용·제공 가이드를 바탕으로 금융회사가 정보자산 중요도를 평가하고, 클라우드서비스 건전성·안전성을 자율평가한다. 

아울러 정보의 중요도에 따라 클라우드 이용 현황을 감독당국에 보고하고 클라우드 제공자의 법적 책임 등을 계약서에 명확화하는 등 클라우드 이용 관련 감독도 강화된다. 전산사고 발생 시 법적 분쟁과 소비자 보호, 감독 관할 등 처리를 고려해 개인신용정보 처리는 우선 국내 소재 클라우드만 허용하기로 했다.

금융위 측은 "전자금융감독규정 개정안에 대한 규정변경 예고와 법제처, 규개위 심사, 금융권 클라우드 서비스 가이드라인 개정을 거친 뒤 올 연말까지 의결을 마무리할 계획"이라며 "내년 1월1일부터 전자금융감독규정 개정안 시행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남의 namy85@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금융팀 이남의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21.64하락 4.6918:03 06/25
  • 코스닥 : 710.02하락 7.6718:03 06/25
  • 원달러 : 1156.20하락 0.318:03 06/25
  • 두바이유 : 64.86하락 0.3418:03 06/25
  • 금 : 64.02하락 0.218:03 06/25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