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료웹툰업계, 밤토끼 정조준… 10억원대 손배소 제기

 
 
기사공유
/사진=투믹스, 레진코믹스
유료웹툰플랫폼업계가 웹툰불법공유 사이트 ‘밤토끼’ 운영자에게 손해배상을 청구한다. 네이버웹툰에 이어 투믹스·레진코믹스는 각각 10억원을 청구할 예정이다.

레진엔터테인먼트는 20일 레진코믹스 웹툰 340작품(1만7000여건)을 무단복제·전송한 밤토끼 운영자 허모씨를 상대로 10억원의 손해배상을 진행했다고 밝혔다. 레진코믹스 민사소송 대리인은 법무법인 태평양으로 이날 서울중앙지방법원에 소장을 제출했다. 우선 10억원을 청구한 후 소송과정에서 상세한 정보를 수집해 구체적 손해액을 확정할 계획이다.

레진엔터테인먼트 법무팀은 “밤토끼 운영자에 대한 징역형 선고를 계기로 창작자가 공들여 만든 저작물을 훔쳐가는 이들이 다시는 활보하지 않길 바란다”며 “사법부 판결 후 진행하는 이번 민사소송더 웹툰 불법 유포자에 대한 강력한 경각심 제고를 위한 것”이라고 말했다.

투믹스는 오는 21일 법무법인과 함께 밤토끼 운영자 허모씨를 상대로 서울중앙지방법원에 민사 소송을 제기한다. 밤토끼가 불법으로 공유한 250작품의 일부 손해배상으로 10억원을 청구하고 소송을 진행하며 손해액을 추가결정할 에정이다.

밤토끼 운영자가 불법 웹툰 서비스를 제공하는 기간 투믹스는 천문학적인 손해를 입었다. 실제로 투믹스 월간 활성사용자는 지난해 5월 기준 약 374만명에서 1년만에 236만명으로 크게 감소했다. 밤토끼의 웹툰 불법공유로 사용자 감소는 물론 마케팅 대비 성장률까지 낮아졌다. 투믹스 불법 웹툰 TF가 조회수와 코인객단가를 곱해 자체 추산한 경제적 피해액은 400억원이다.

투믹스는 기업 차원의 손해배상 청구로 불법사이트 운영으로 인한 수익은 환수된다는 선례를 남길 계획이다. 밤토끼 이후 우후죽순 생겨난 유사 사이트 운영자를 향한 압박인 셈이다.

김성인 투믹스 대표는 “추석을 앞두고 연재작가 독려 차원에서 손배소 진행을 발표했다”며 “향후 유사사이트에 강력한 처벌과 근절 대응에 앞장서며 작가 권리를 보호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채성오 cso86@mt.co.kr  |  facebook

머니S 채성오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64.84상승 4.1515:30 10/21
  • 코스닥 : 649.18상승 2.4915:30 10/21
  • 원달러 : 1172.00하락 9.515:30 10/21
  • 두바이유 : 59.42하락 0.4915:30 10/21
  • 금 : 59.70상승 0.4715:30 10/21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