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 인사말, ‘언제 취업·결혼하니’ 듣기 싫다

 
 
기사공유
/사진=이미지투데이

추석 연휴 가장 듣기 싫은 인사말로 ‘언제 취업할꺼니’와 ‘결혼 언제하니’가 선정됐다.

취업포털사이트인 잡코리아가 최근 직장인 및 취업준비생 2892명을 대상으로 한 ‘추석 스트레스’를 주제로 한 설문조사에서 취업준비생(80.2%)이 직장인(74.6%) 보다 더 많은 스트레스를 받는 것으로 나타났다.

추석을 앞두고 명절 스트레스를 받는다는 취업준비생 1194명은 추석 때 가장 듣기 싫은 말로 “언제 취업할거니?”(73.6%)를 꼽았다.

이어 “살 좀 빼라”(30.9%)와 “ㅇㅇ은 어디에 취업했다더라”(18.8%), “사귀는 사람은 있니?”(18.2%), “다 너 잘 되라고 하는 말이다”(15.3%) 등이 뒤를 이었다.

직장인의 경우 성별과 결혼 여부에 따라 명절 스트레스를 받는 것으로 집계됐다.

명절 스트레스를 가장 많이 받는 직장인은 기혼 여성(81.1%)으로 미혼 여성(76.1%)와 기혼 남성(74.1%), 미혼 남성(70.5%) 모두를 앞질렀다.

미혼 남성이 가장 듣기 싫은 말은 “결혼은 언제 하니?”(67.5%)가 가장 많았고 “연봉은 얼마나 받니?”(39.4%), “애인은 있니?”(26.4%)가 뒤를 이었다.

미혼 여성 또한 “결혼은 언제 하니?”(63.3%)를 듣기 싫은 말로 꼽았고 “연봉은 얼마 받니?”(30.4%), “요즘 경기가 어렵다는데 다니는 회사는 괜찮니?”(26%), “애인은 있니?”(25.4%) 순으로 나타났다.

기혼 직장인의 경우에는 남녀 모두 “요즘 경기가 어렵다는데 회사는 괜찮은 거니?”를 가장 듣기 싫은 말로 지목했다.

특히 기혼 남성(48.8%)이 기혼 여성(28.1%)보다 더 강한 거부 반응을 보여 눈길을 끌었다.

/자료=잡코리아×알바몬
 

박흥순 soonn@mt.co.kr

<머니S> 산업1팀 IT담당 박흥순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91.29하락 0.2314:33 09/23
  • 코스닥 : 644.74하락 4.3314:33 09/23
  • 원달러 : 1193.90상승 5.914:33 09/23
  • 두바이유 : 64.28하락 0.1214:33 09/23
  • 금 : 64.28상승 1.0514:33 09/23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