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찬가게 창업 '진이찬방' 프랜차이즈 창업박람회 참가

 
 
기사공유
반찬 전문점 브랜드 ‘진이찬방’이 ‘가맹점이 살아야 본사가 산다’는 파트너십을 기반으로 창업 시 우려되는 창업비용에 대한 부담을 최소화할 수 있도록 ‘체험창업 시스템’을 도입해 운영하고 있다. 실제 진이찬방의 체험창업 시스템을 통해 오픈한 점주의 만족도가 높다.

이런 체험창업시스템과 각종 지원시스템을 오는 6일(토)까지 서울무역전시장에서 개최되는 '제49회 프랜차이즈서울창업박람회 SETEC'에서 상담이 가능하다. 초기창업비용을 본사가 직접 투자하며 가맹점주는 직접 운영해보고 수익성과 비전을 실질적으로 가늠할 수 있다.

/ 진이찬방 (사진=강동완 기자) @머니S MNB, 식품 외식 유통 · 프랜차이즈 가맹 & 유망 창업 아이템의 모든 것

‘직접 운영해보고 결정하세요’란 슬로건을 내세운 진이찬방은 초기창업비용을 본사가 직접 투자하며 가맹점주는 직접 운영 후 창업 계획을 수립할 수 있도록 시스템을 구축했다.

이 외에도 오픈 6개월 이내 매출적자 시 100%창업책임환불제 역시 탄탄한 체계를 구축하며 성공 사례를 만들어가고 있다. 이처럼 진이찬방은 각 가맹점의 시점과 상황별 유동성에 대처하는 능력을 가맹본사가 적극 지원하며 성공 창업을 도모하고 있다.

창업 이후에도 본사가 지속적인 메뉴 개발과 관리시스템의 지원을 바탕으로 원활한 가맹점의 매출 상승을 이끌고 있다.

오픈 전 전문적인 조리교육부터 오픈 후 매출관리까지 원팩시스템으로 지원하는 가운데 가맹점주의 운영 효율성을 높이며 안정적 매출을 이끌고 있다. 또한 소비자들의 니즈에 발맞춘 지속적인 신제품 출시를 통해 경쟁력을 강화하고 있다.

 

강동완 enterfn@mt.co.kr  | twitter facebook

머니투데이 미디어그룹 '머니S' 편집국 선임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40.92상승 16.8318:03 11/12
  • 코스닥 : 665.14상승 3.7718:03 11/12
  • 원달러 : 1160.80하락 618:03 11/12
  • 두바이유 : 62.18하락 0.3318:03 11/12
  • 금 : 61.15상승 0.2718:03 11/12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