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내년 노벨평화상 받을까… 올해는 무퀘게·무라드 공동수상

 
 
기사공유
2018년도 노벨 평화상 수상자 드니스 무퀘게와 나디아 무라드. /사진=노벨프라이즈닷오르그
올해 노벨평화상 수상자는 콩고민주공화국(DR콩고)에서 집단 성폭행 피해를 도운 드니 무퀘게와 이라크 야지드족 인권운동가 나디아 무라드가 공동 선정됐다.

노르웨이 노벨위원회는 지난 5일(현지시간) 기자회견에서 두 사람이 “전쟁과 테러에서 피해 입은 여성들을 위해 용기를 내 저항하고 싸워왔다”며 선정 이유를 밝혔다.

산부인과 전문의인 무퀘게는 1999년부터 DR콩고 내전 중에 성폭행 당한 여성 약 5만명을 치료하고 내전 종식을 위해 국제사회에 호소해왔다. 2008년 프랑스 정부가 수여하는 특별인권상과 유엔 인권상, 2009년 올해의 아프리카인 상 , 2014년 유럽 최고 권위의 사하로프 인권상 수상자로 선정됐으며 2016년에는 서울평화상도 수상했다.

나디아 무라드는 극단주의 무장조직 이슬람국가(IS)가 자행한 집단 성폭행의 생존자이기도 하다. 그는 이라크 소수민족 야지드족 여성들이 IS에 의해 납치돼 성폭행 당하며 입은 고통을 전세계에 고발해 큰 파장을 불러 일으켰다.

한편 기대를 모았던 문재인 대통령의 노벨평화상 수상이 불발됐다. 문 대통령은 올해 남북정상회담을 세차례(비공식 한차례 포함)나 개최하고 북미정상회담을 이끌어 내는 등 남북평화와 북한 비핵화를 위해 헌신했다는 평가를 받으며 수상 가능성이 점쳐졌지만 다음을 기약하게 됐다.
 

김창성 solrali@mt.co.kr

머니S에서 건설·부동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69.38하락 26.1718:01 12/14
  • 코스닥 : 666.34하락 15.4418:01 12/14
  • 원달러 : 1130.80상승 7.418:01 12/14
  • 두바이유 : 60.28하락 1.1718:01 12/14
  • 금 : 59.67상승 0.8618:01 12/14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