쇼미더머니 777 래퍼 디아크 미투 논란… 전 여친 A씨 성폭행 폭로

 
 
기사공유
래퍼 디아크(사진 오른쪽)로 추정되는 인물 사진과 미투 폭로 글./ 사진=온라인커뮤니티
‘쇼미더머니777’ 출신 래퍼 디아크가 전 여자친구로 추정되는 A씨의 폭로로 미투 가해자로 지목됐다.

6일 디아크의 전 여자친구로 추정되는 A씨는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디아크로 보이는 인물과 함께 찍은 사진과 글을 게제했다.

A씨는 “번호를 준 것도 너고 주소를 준 것도 너야. 사적인 관계로 발전시킨 것도 전부 너야”라며 “경계했던 나에게 몇 시간의 대화 끝에 날 좋아한다는 것을 믿기 시작했어”라고 글을 열었다.

이어 “너가 사귀자고 할 때, 강제로 스킨십을 요구할 때도 나는 다 거절했었다. 우리가 나눈 긴 대화 끝에 네가 날 진심으로 믿고 좋아한다는 걸 난 믿기 시작했다”고 적었다.

특히 A씨는 “넌 성관계를 요구했고 난 그 때도 거절했다”며 “피임기구가 없어 거절하는 나에게 끝까지 애원했다”고 덧붙였다.

현재 이 게시물은 각종 SNS와 온라인 커뮤니티 등을 통해 빠르게 확산되면서 사실여부에 관심이 모아진다.

한편 ‘쇼미더머니777’의 래퍼 디아크는 현재 15세로 이번 시즌 최연소 참가자다.
 

김창성 solrali@mt.co.kr

머니S에서 건설·부동산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069.38하락 26.1718:01 12/14
  • 코스닥 : 666.34하락 15.4418:01 12/14
  • 원달러 : 1130.80상승 7.418:01 12/14
  • 두바이유 : 60.28하락 1.1718:01 12/14
  • 금 : 59.67상승 0.8618:01 12/14
  • image
  • image
  • image
  • image
  • image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